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0회 교정대상 시상식'에 앞서 검찰 조직개편 및 '보복수사' 관련, 입장을 밝히며 취재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시스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정기인사에서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노정연(55·사법연수원 25기) 창원지검장이 부산고검자에 임명돼 첫 여성 고검장이 됐고, 검찰 내 핵심 요직 중 한 곳인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도 신봉수(52·29기) 서울고검 검사가 임명됐다.

하지만 공안통이나 공판부에서 일한 검사가 승진하거나 여성 검사들의 약진이 이뤄지는 등 '윤 대통령과의 근무연, 특수통 일색, 총장 없는 인사' 등 외부 비판을 고려한 인사라는 평가가 나왔다.

23일 법무부는 대검검사급 검사 33명에 대한 인사를 6월27일자로 단행했다. 검사장 승진자는 10명이고, 이번에 자리를 이동하는 고위간부는 23명이다.

이번 인사로 대검찰청 기조부장에는 송강(48·29기) 청주지검 차장검사가 발탁됐다. 송 차장검사는 대표적인 '공안통'으로 분류된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는 신봉수 서울고검 검사가, 형사부장에는 황병주(48·29기) 서울고검 검사가 임명됐다. 공판송무부장과 과학수사부장에는 김선화(53·30기) 제주지검 차장검사와 정진우(50·29기)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가 임명됐다. 서울고검 차장검사 자리에는 노만석(52·29기)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서울시 파견)가 발탁됐다.

서울동부지검장에는 임관혁(56·26기) 광주고검 검사, 서울북부지검장에는 정영학(49·29기) 울산지검 차장검사가 의정부지검장에는 신응석(50·28기) 서울고검 검사가, 대전지검장에는 이진동(54·28기) 서울고검 감찰부장이 임명됐다.

승진자 중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근무연이 있는 검사들도 일부 포함됐다. 신 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연루된 '다스(DAS)' 관련 수사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맡은 바 있다. 윤 대통령과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지검장과 특수1부장으로 같이 근무한 바 있다. 정 차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때 형사8부장으로 일했고, 신 신임 의정부지검장도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때 형사3부장으로 일했다.

대검검사급 전보 인사는 23명이다. 이두봉(58·25기) 인천지검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최경규(59·25기) 의정부지검장은 대구고검장으로, 노정연 창원지검장은 부산고검장으로, 이주형(55·25기) 울산지검장은 수원고검장으로 승진했다.

홍종희(55·29기) 서울고검 차장검사와 이철희(52·27기) 청주지검장은 대구고검과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이동했다. 김지용(54·35기) 대검 형사부장과 문성인(55·28기) 전주지검장은 광주고검과 수원고검 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겼다.

각 지방검찰청 검사장도 대거 교체됐다.

인천지검장에는 심우정(51·26기) 서울동부지검장, 춘천지검장에 예세민(48·28기) 대검 기획조정부장, 청주지검장에 배용원(54·27기) 서울북부지검장, 부산지검장에 박종근(54·28기) 제주지검장, 울산지검장에 노정환(55·26기) 대전지검장, 창원지검장에 박재억(51·29기) 수원고검 차장검사, 광주지검장에 이수권(54·26기) 부산지검장, 전주지검장에 문홍성(54·26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제주지검장에 이근수(51·28기) 대검 공판송무부장이 임명됐다.

지검장 교체로 문재인 정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는 임 광주고검 검사가 지휘하게 됐다. 임 검사는 1997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중앙지검 특수1·2부장, 부산지검 특수부장과 순천지청 차장검사를 거친 대표적 강골 '특수통'이다.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 수사와 공판을 지휘하는 대전지검장에는 이진동(28기) 서울고검 감찰부장이 임명됐다.

법무연수원 원장에 여환섭(54·24기) 대전고검장이 임명됐다. '한직'으로 분류되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자리에는 신성식(57·27기) 광주고검 차장검사, 고경순(50·28기) 춘천지검장, 이종근(53·28기) 대구고검 차장검사, 최성필(54·28기) 대검 과학수사부장, 김양수(54·29기) 부산고검 차장검사가 이동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는 고검장 등 다수의 대검검사급 검사 보직 공석으로 인한 지휘부의 공백 해소, 선거·민생침해 사건 등 산적한 주요 현안 사건 처리 등 국민을 범죄로부터 지키는 검찰 본연의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검찰총장 직무대리)와 과거 어느 때보다 실질적 협의를 거쳤다는 점과 검찰인사위원회를 거쳐 절차를 지켰다고 강조했다.

한편 사의를 표명했던 이정수(53·26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김관정(58·26기) 수원고검장, 박찬호(56·26기) 광주지검장은 이번에 면직처리됐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법무부 #검찰인사 #검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