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수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반아시아 혐오 범죄 논의를 위해 백악관을 방문했다. ⓒ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반아시아 혐오 범죄 논의를 위해 백악관을 방문했다. ⓒ뉴시스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반아시아 혐오 범죄 논의를 위해 백악관을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백악관이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방탄소년단을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에 앞서 BTS는 기자실을 방문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BTS에 대해 "그래미 후보에 오른 국제적 아이콘이자 청소년에게 존경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BTS는 "우리는 아시아계 대상을 포함한 최근 급증하는 증오 범죄로 놀랍고 마음이 안 좋았다"며 "이런 일을 근절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저희가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던 것은 저희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다양한 국적, 언어를 가진 '아미' 여러분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 모든 걸 연결시켜주는 음악이란 건 참으로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다"고 했다.

또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모두의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준비된 입장문은 한국어로 발표됐으며 리더인 RM은 "백악관에 초청돼 반아시아 혐오범죄, 다양성의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영어로 말했다. 이날 BTS는 검은 정장과 흰 셔츠, 넥타이 차림으로 등장했다.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은 BTS를 취재하기 위해 모인 기자들로 평소보다 더욱 붐비며 복도가 꽉 찼다고 AP통신은 전했다.

BTS가 브리핑룸에 들어서자 기자들은 일제히 휴대폰을 꺼내 사진과 영상을 찍었고, 뒷자리에 있던 사진 및 영상 기자들은 '카메라를 내려달라'고 외쳤다.

백악관 브리핑 동시 접속자는 행사가 시작되기도 전 23만명이 넘었으며 브리핑이 시작하자 30만명을 넘어섰다.

BTS가 퇴장한 후 브리핑에 나선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오늘 집에 가서 아이들에게 내 브리핑 오프닝을 BTS가 해줬다고 얘기해야겠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백악관 바깥에선 200명이 넘는 BTS 팬들이 모여 연신 'BTS'를 외쳤다. BTS 상징색인 보라색 마스크와 두건을 착용한 팬들이 보였다.

BTS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비공개 백악관 회의를 가지고 아시아계 대상 무차별 혐오범죄 및 차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 뉴욕 전철역에서도 흑인 남성들이 아시안 남성을 집단 폭행하는 영상이 소셜 미디어에 퍼지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팝의 아이콘뿐만 아니라 다양성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등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아시아계 혐오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 뜻을 밝혀왔다.

지난해 3월 애틀랜타에서 백인 남성의 총격으로 한국계를 포함한 아시아계 8명이 사망했을 당시 방탄소년단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그리고 슬픔과 함께 진심으로 분노를 느낀다"며 '#StopAsianHate'(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 '#StopAAPIHate'(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아시아인 차별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했다.

또 지난해 11월 LA 소파이 스타디움 공연 당시 현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아시안 혐오와 관련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항상 내고 싶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B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