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의 광역단체장 판세 전망은 극과 극으로 갈리고 있다.

블랙아웃 전 여론조사에서 '9곳 플러스 알파'의 우세를 확인한 국민의힘은 지지층의 이완을 의식해 판세 전망까지 쉬쉬하며 '부자 몸조심'에 들어간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목표치를 대폭 낮추며 막판 '읍소'에 나섰다.

지난 26일 나온 KBS·MBC·SBS 등 방송 3사 의뢰 입소스·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 합동 광역단체장 17곳 여론조사에선 여당인 국민의힘은 9곳, 민주당은 4곳에서 각각 우세했고, 4곳은 팽팽했다.(23~25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합동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합동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은혜 후보 캠프

국민의힘은 서울과 충남·충북, 강원,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9곳에서 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따돌렸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TK 뿐 아니라 과거 민주당이 약진했던 PK에서도 우위를 점한 것이다.

민주당은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과 제주까지 4곳에서만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경기·인천·대전·세종은 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 '정권 안정론'을 업은 유리한 구도 속에 여당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것이 오히려 지지층을 이완시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준석 대표도 지난 25일 "아무리 고위의 직위에 있는 분이라 하더라도 자료가 없이 선거 전망을 할 때는 신중하게 표현해야 한다"며 "특히 흥미위주로 금메달 갯수세기 식으로 광역단체장 숫자 몇대몇이다 이런 언급을 자제해달라"고 입단속에 나섰다.

그나마 최근 판세를 언급한 것은 조수진 최고위원이 조선일보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호남 외 14곳 석권'을 거론한 게 유일했다.

다만 마지막 주말 유세 동선을 보면 대부분 경기·인천과 충청권에 집중하며 경합지인 4곳도 모두 가져가겠다는 속내가 엿보인다. 특히 박완주 의원 성비위 제명 사태 여파가 있는 충남을 교두보 삼아 대전과 세종 판세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이재명·송영길 후보가 제안한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맹공을 퍼붓는 것도 민주당이 우세하던 제주지사 판세를 뒤집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실제 공약이 나온 다음날인 28일 이준석 대표가 제주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공항 이전이 제주도 관광산업에 타격을 줄 거라며 쟁점화에 나섰다. 30일에도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제주시청 앞에서 김포공항 이전 폐지 규탄 서명을 이끌었다.

오세훈 서울시장, 김은혜 경기지사, 허향진 제주지사, 부상일 제주을 보궐선거 후보 등 수도권과 제주 후보들이 김포공항을 찾아 '이전 저지 협약식'을 갖기도 했다. 오 후보는 "급조된 두 후보의 졸속 공약"이라며 거듭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이재명 인천 계양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7일 오전 경기 김포시 고촌읍 경인아라뱃길 아라마린센터 수변문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이재명 인천 계양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7일 오전 경기 김포시 고촌읍 경인아라뱃길 아라마린센터 수변문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은 목표치를 연거푸 후퇴시키는 모습이다. 선거운동 초반인 지난 11일에는 호남과 제주, 세종 5곳에 수도권과 강원, 충청권 경합지 중 3곳을 더한 8곳을 승리 목표로 제시했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인천 계양을 출마 선언 자리에서 "전국 과반 승리를 이끌겠다"고도 했다. 9곳 승리를 호언한 셈이다.

그러나 야권 지지층 결집의 계기로 기대했던 지난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은 별다른 반향이 없었고, 도리어 박지현·윤호중 두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586 용퇴, 팬덤정치 극복 쇄신안을 놓고 정면충돌하는 악재가 겹쳤다.

'이재명 효과'도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직접 등판한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예상 밖 접전 양상을 보여 원정 지원이 여의치 않자 빛이 바랬다.

민주당 지도부도 지난 28일 내홍을 봉합한 후 경기·인천과 충청권에 주말 유세 동선을 집중하며 승부처에서 반전을 노리는 모습이다.

여기에 김민석 선대위 총괄본부장은 BBS 라디오에 나와 "지금은 네 군데에서 하나를 더해 다섯 군데라도 되면 굉장히 현재 지형에선 선전"이라며 목표치를 8곳에서 5곳으로 조정했다.

나아가 재차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4곳조차 여차하면 흔들릴 수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이 시점에서 민주당이 몇 군데를 이기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의힘의 압승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우려가 되고 불안하고 문제가 있다면 싹쓸이를 막아주셔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민주당이 유리했던 호남·제주 등 4곳마저 위태로울 수 있다는 전망을 흘리며 지지층의 위기감을 자극한 셈이다.

특히 '4곳도 위험하다'는 말은 야권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호남을 제외하면 제주지사 판세가 불안하다는 뜻이라는 게 정가의 해석이다.

실제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중앙당 공약이 아니다"라며 김포공항 이전에 거듭 선을 긋는 등 민주당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이 제주 민심에 주는 파장이 만만치 않자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야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도 SBS 인터뷰에서 "대통령 취임 직후에 하는 지방선거에서 여섯 군데만 이겨도 선방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선 "한마디로 경솔했다"고 쓴소리를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방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