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개발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한국인 개발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영상 캡처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테라 폭락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등을 검찰에 고소 및 고발했다. 고소장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동수사단)이 부활한 서울남부지검에 제출됐다.

투자자들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19일 오후 테라폼랩스와 권 대표,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인 신현성씨를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동수사단)에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테라폼랩스 등이 알고리즘상의 설계 오류 및 하자에 관해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행위, 백서 등을 통해 고지한 것과는 달리 루나코인의 발행량을 무제한으로 확대한 행위가 기망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신규 투자자 유인을 위해 '앵커 프로토콜'을 개설해 지속 불가능한 연이율 19.4%의 이자 수익을 보장하면서 수십조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은 유사수신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새 정부들어 부활한 남부지검의 합동수사단이 사건을 맡아 수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이 사건은 복잡하고 법리적인 쟁점도 많으며 피해 규모도 천문학적"이라며 "2년여만에 새롭게 출범한 합동수사단이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앞으로도 법적 대응에 동참할 투자자들의 신청을 받겠다는 계획이다.

루나·테라 사태는 시가총액만 50조원이 넘어섰던 테라폼랩스 코인의 연쇄 급락 사건을 가리킨다.

테라폼랩스는 연 20%의 이율을 지급한다고 홍보해왔으나, 이달 초 테라의 가격이 1달러 아래로 떨어지는 등 페깅 시스템이 불안정해지자 루나의 가격마저 급락하며 일주일 만에 시가총액의 대부분이 증발했다. 루나는 테라폼랩스의 스테이블 코인 테라의 달러화와의 페깅(가치 고정)을 지지해주는 암호화폐다.

금융당국 조사에 따르면 루나 코인 투자자는 약 28만명으로 추산된다. 투자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에서도 테라폼랩스 대표를 고소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해외에서는 국내보다 빠르게 권 대표에 대한 소송이 진행됐다. 전체 암호화폐 10위권 안에 들었던 만큼 루나-테라의 투자 피해자들이 전 세계에 있기 때문이다. 테라폼랩스의 본사가 있는 싱가포르에서는 개인 투자자가 이미 권도형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미국의 초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한 이용자는 지난 17일 권 대표에 대한 고발과 경찰 조사를 요청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싱가포르 투자자로 추정되는 해당 이용자는 "싱가포르에만 최소 1000명이 루나의 사기로 인해 돈을 잃었다"다고 강조했다. 그는 루나는 '폰지 사기'라고 칭하며 "그(권도형 대표)가 아직 억만장자인 걸로 알고 있다"며 "그는 최소한 루나로 인해 번 돈을 투자자들에게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 80여개 국가에서 루나가 거래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소송을 제기하는 국가 수는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글로벌 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루나(LUNA)가 거래되는 가상자산 거래소는 84개로 확인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권도형 #테라 #루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