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제103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제103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을 위한 실무협상단을 꾸렸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비공개 회동을 마친 지 3일만이다.

27일 확인한 결과 양측은 앞서 예고한 '3+3' 실무협상단 구성을 완료했다.

국민의힘은 홍철호 전략기획부총장·김철근 당대표실 정무실장·노용호 총무국장이, 국민의당은 유주상 사무부총장·구혁모 최고위원·노진웅 조직국장이 협상에 나선다.

협상단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하는 5월10일 전 한 식구가 돼 새 정부에 힘을 보태겠다는 계획이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안 대표를 만난 뒤 "합당에 대해 전체적인 공감대를 갖고 있다"고 취재진에 전했다.

그는 또 "이번 지방선거에서 통합된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양당의 지방선거 후보자들의 공천을 심사할 것"이라며 다차원의 합당 작업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소속 공천 신청자들도 이르면 4월9일 진행되는 공직후보자역량강화평가(PPAT)에 참여할 수 있도록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합당 #국민의힘 #국민의당 #이준석 #안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