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6일 광주 광산구 송정매일시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6일 광주 광산구 송정매일시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6일 전북을 찾아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민주당은 선거 전문 정당 같다. 선거 때만 되면 예외 없이 아주 예쁜 옷을 입고 나타나서 과자도 들고 나타나서 '이거 준다 저거 준다' 해놓고서는 수십 년 동안 뭐 많이 달라진 게 있냐. 전북이 발전했냐"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윤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이튿날인 이날 오전 전북 전주시 전주역을 찾아 거점유세를 하며 "해묵은 지역주의의 사슬을 끊고, 통합과 포용의 대한민국을 전북과 함께 만들겠다"고 이같이 다짐했다.

그는 "민주당의 공약이 아무리 많아도 믿을 수 있겠냐. 속는 것도 한두 번이다. 국민의힘이 잘못한 게 많고 부족한 게 많지만, 이렇게 거짓말을 많이 하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들은 부정부패를 마치 정치보복처럼 생각하는데, 독에 밑이 빠지고 깨져 있으면 물을 부어도 물이 차냐"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부정부패는 내 편이든 니 편이든 가리지 않고 저 역시도 대통령이 되면 내편의 부패부터 단호하게 처단할 것"이라면서 "얼마나 잘못을 많이 했길래, 부정부패를 엄단하고 법치를 세운다는 것을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만들어서 국민을 기만하는 거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북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윤 후보는 "호남과 전북도 달라져야 한다. 호남이 자기네 텃밭이라고 아마 이번에 저희가 열심히 호남인들을 상대로 선거운동 하기 전에 이분들 아마 호남 유권자들한테 문자 한번 안 보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은 급해서 문자도 보내고 전화도 하고 찾아온다고 한다. 과거에는 전북은 누워서 하는 대로 생각을 했던 모양이다. 이번에 확실하게 본때를 보여달라"고 했다.

끝으로 전북의 경제발전을 위한 지역 맞춤형 공약들도 약속했다.

윤 후보는 "전주는 서울에 다음가는 제2의 국제금융도시로 만들어서 새만금과 전라북도 산업을 확실하게 지원해주는 자금을 대는 금융도시로 만들겠다"면서 동서를 가로지르는 교통망도 촘촘히 깔아서 전라북도가 대한민국의 모든 지역에서 빠른시간내 접근할 수 있는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윤 후보는 전북에 국립스포츠 종합훈련원을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날 거리유세에서 전북선거대책위원장인 이용호 의원도 윤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윤 후보는 호남의 정신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후보다. 그동안 이력을 보면 권력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고 어떠한 압력도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는 거 잘 알지 않느냐"고 전했다.

"윤 후보는 국민통합을 할 수 있는 지도자다. 그동안 민주당은 대한민국을 갈라치기했다"면서 "갈라쳐진 대한민국을 하나로 모으고 중도통합의 실용적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지도자는 윤 후보"라며 힘을 실어줬다.

한편 이날 유세현장에는 약 2000명의 시민들이 모인 것으로 추정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