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모두 대세론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상대 후보를 향한 네거티브를 강화하고 있다.

이 후보는 민주당과 함께 윤 후보를 거칠게 때리고 있다. 지난달 28일 '일체의 네거티브를 확실하게 중단하고 오로지 민생, 국민의 삶에 대해서만 말하겠다'고 선언했지만 변곡점으로 여겼던 첫 TV토론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설 연휴 기간 배우자 과잉의전 논란이 대두되자 네거티브를 재개한 모양새다.

이 후보는 9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지금 이 위기 국면을 넘어가기 위해선 집권세력, 리더의 역량이 정말 중요한 관건"이라며 "무능은 공적 영역에선 죄악"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에게 무능 프레임을 씌우는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그는 6일 경남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뒤 "화천대유 업자들에게 이익 준 쪽은 윤 후보 아니겠냐. 이익을 본 것도 윤 후보다. 관련성도 훨씬 더 높다"며 윤 후보를 향해 대장동 특혜 의혹 역공을 시도하기도 했다. 대장동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인허가한 사업이다.

민주당은 윤 후보 군 면제 의혹과 처가 비리를 꺼내들고 김혜경 과잉의전 논란 진화를 시도하고 있다. 윤 후보의 전 정권 적폐수사 발언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비난도 퍼붓고 있다.
민주당은 8일 윤 후보 처가가 '미니 신도시급'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고 상당수는 투기를 노린 차명 보유라는 의심이 든다고 비난했다. 윤 후보의 부동산 보유세 완화 공약을 두고 처가 이익을 위한 것 아니냐고 몰아붙이기도 했다.

민주당은 9일 윤 후보 '부동시(不同視·짝눈)' 조작 군 면제 의혹 기자회견을 강행했다. 시력차가 징병 신체검사시 0.7였지만 검사 임용 신체검사 정상시인 0.2~0.3로 줄었다는 제보가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앞서 적절성을 검증해야 한다면서 법무부에 정보공개 청구 방침을 내놨다.

민주당은 윤 후보가 9일 공개된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당선 후 전 정권 적폐수사를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노골적 정치보복을 선언했다. 일평생 특권만 누려온 검찰 권력자의 오만본색이 드러난 망언"이라고 공격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인허가한 대장동 특혜 의혹과 이 후보의 경기지사 시절 일가 과잉의전 논란을 매개로 공세를 벌이고 있다.

윤 후보는 9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대장동 사건을 재수사 해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재수사가 되지 않겠나. 권한을 가진 사람, 의사결정할 수 있는 사람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다"며 "(성남도시공사 기획본부장) 유동규가 뭔데 다하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재판 거래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자) 김만배가 자기(이재명 후보) 공직선거법 사건 무죄를 만드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권순일 전 대법관에게 로비했다는 의혹이 매우 높은 사람"이라고 지목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대장동 개발업자로부터 나온 대여금 일부가 남욱 변호사와 김만배, 유동규 전 본부장을 거쳐 성남시장 선거자금으로 쓰였다는 의혹을 새롭게 제기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김혜경씨 과잉 의전 논란을 "슈퍼 갑질"이라고 맹비난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공금 횡령, 공무상 직권남용 등 혐의를 언급하면서 법인카드 지출 내역과 같은 객관적 증거 자료를 제시하라는 압박도 이어가고 있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이틀째 종합정책질의에서 "당시 이 지사와 김혜경씨가 왕과 왕비로 군림한 것 아닌가 싶다"며 "공직 윤리관이 땅에 떨어졌는지 알 수 있는데 '이재명 방지법'이나 '김혜경 방지법' 제정해야 하지 않겠냐"고 김부겸 국무총리를 몰아붙이기도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네거티브 #이재명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