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운데)를 비롯한 9개국 대사들이 4일(현지시간) 안전보장이사회 북한 관련 비공개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UN TV 캡처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운데)를 비롯한 9개국 대사들이 4일(현지시간) 안전보장이사회 북한 관련 비공개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UN TV 캡처

미국을 비롯한 9개 국가가 북한의 반복되는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4일(현지시간) 안보리의 북한 문제 관련 비공개회의 이후 알바니아,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일본, 노르웨이, 아랍에미리트(UAE), 영국 대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안보리 침묵의 비용은 너무 크다"라고 밝혔다.

회견에서 대표로 발언한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지난 1월30일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는 최근 복수의 안보리 결의안 위반 중 중대한 긴장 고조"라며 "역내를 더욱 불안정하게 하려 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불법적 행동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발사를 "(김정은) 정권이 지난 2017년 후반 이후 실험한 것 중 가장 장거리"라고 칭했다. 아울러 지난 1월 한 달 일련의 도발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역사상 한 달 동안 발사한 것 중 가장 많은 수"라고 칭하고, "새롭고 곤란한 기록"이라고 했다.

그는 "모든 안보리 이사국이 이 위험하고 불법적인 행동을 규탄하는 데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 북한의 반복되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을 "걱정스러운 행동"이라고 칭했다. 그는 안보리의 침묵으로 북한이 국제 사회 평화·안보를 더 대담하게 위협하리라고 경고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미사일 #안보리 #대북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