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틀째인 29일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사업소 석재채취장에서 발생한 토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 구조대원 등이 실종자를 찾기 위해 야간 수색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8분께 골재채취 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내리며 작업자 3명이 매몰됐고 그 중 두명을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사진=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틀째인 29일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사업소 석재채취장에서 발생한 토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 구조대원 등이 실종자를 찾기 위해 야간 수색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8분께 골재채취 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내리며 작업자 3명이 매몰됐고 그 중 두명을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작업을 하다 토사 붕괴로 매몰된 노동자 3명 중 2명이 사망한 가운데 관계당국은 나머지 1명에 대한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9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소방은 이날 오후 4시 25분께 굴착기 작업을 하던 임차계약 노동자 A(55)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A씨보다 앞서 오후 1시 44분께 천공기 작업 중이던 일용직 노동자 C(28)씨도 발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천공기 작업을 하던 삼표산업 관계자 C(52)씨는 매몰된 상태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다.

소방은 구조견 4마리, 인력 302명, 장비 40대를 동원했으며 중장비연합회 등 유관기관도 인력 65명, 장비 31대를 동원해 야간 구조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붕괴된 토사량이 30만㎥로 엄청 난데다 탐색범위도 넓어 구조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도 현장 교통통제와 추가 피해 방지 등을 위해 양주경찰서장과 지역경찰, 교통, 형사, 과학수사, 방범순찰대 등 총 37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앞서 오전 10시 10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의 석재 채취장에서 골재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뚫는 작업 중 토사가 붕괴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 직전까지 이들은 지상에서 약 20m 아래서 천공기 2대와 굴착기 1대를 이용해 작업을 벌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이날 삼표산업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에 착수, 삼표산업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받는 1호 수사 대상이 됐다.

중대재해처벌법은 노동자 사망사고 등 중대재해 발생 시 사업주나 경영책임자가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면 처벌할 수 있는 내용이 골자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삼표산업 #토사붕괴 #중대재해처벌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