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우리당 의원들 카톡 단톡방도 통째로 털었다"며 "야당 의원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공안기구"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국내 서버를 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는 사용 못하고 사이버망명을 해야할 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기준 공수처의 통신자료 조회 대상이 된 국민의힘 의원은 81명으로 늘었다. 김 원내대표는 "제1야당 80%에 이른다"며 "빅브라더가 모든 국민을 감시한다고 생각하니 섬뜩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과 박범계 법무장관에 물었다.

그는 "박범계 장관은 본인 입으로 '법무장관이지만 기본적으로 자신의 여당 의원'이라더니 야당 후보 공격 사령관을 자처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공수처의) 심각한 불법사안에 대해 박범계 장관은 중단을 요구하거나 수사를 지시해도 모자른데 거꾸로 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으니 검사를 공수처에 파견도 검토하겠다며 사실상 불법사찰의 노하우를 전수해서 교육하겠다는 발언이다"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아예 한 팀이 돼 문재인 정권 시즌2를 만들기 위해 안간힘을 쓰지만 반감만 더 커짐을 명심하라"고 했다.

그는 "제1야당으로 문재인 대통령에 공식면담을 요청한다"며 "박범계, 전해철 장관을 교체하고 공정한 대선관리를 하도록 엄중 요청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 불법사찰과 야당 탄압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확실한 조처를 요구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면담요구에 응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기현 #공수처 #문재인 #대통령 #단톡방 #통신사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