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발표된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 '방역 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되어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며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위중증 환자 증가 억제하지 못했고 병상확보 등 준비 충분히 못 했다"고 인정하며 "강화 방역조치 기간 확실히 재정비해 상황 최대한 안정화하고 일상회복 희망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되어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코로나19 관련 다섯번째 대국민 사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정부가 발표한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위중증 환자의 증가를 억제하지 못했고, 병상 확보 등에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강회된 방역조치 기간에 확실히 재정비하여 상황을 최대한 안정화시키고 일상회복의 희망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 상황을 예상하기 어렵고 방역과 민생의 균형점을 찾는 것이 쉽지 않지만 정부는 기민하게 대응하고 국민들과 함께 인내심을 가지고 극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으로 기대가 컸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상실감이 크므로 손실보상과 함께 방역 협조에 대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확정하여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한 지난 7월12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해 3월 마스크 대란, 같은 해 8월 광복절 집회 계기로 한 거리두기 격상, 12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른 사과를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의 사과에 대해 "위중증 환자의 증가가 예상을 넘어섰고, 병상확보를 가능한 범위 내에서 했지만 충분하지 못했다"며 "그런 가운데서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돼 여러가지 불편을 초래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게 돼서 그런 마음을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방안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제안을 두고는 "현재 추경은 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가용 가능한 예산을 활용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부와 청와대가 다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현재 코로나 상황을 감당하기에는 충분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이와 관련한 (관계 부처 등에 대한) 질책은 없으셨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재인 #대국민사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