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32㎞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14일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32㎞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뉴시스

정부가 14일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32㎞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하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을 꾸렸다.

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날 제주 앞바다 지진 발생 직후 이승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 주재로 긴급영상회의를 갖고 지진 발생 상황을 살펴봤다.

현재 지진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하고 중대본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한 상황이다.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뉜다. 정부는 규모 4.0~4.9 지진이 발생했을 때 '경계' 단계로 올린다.

이날 오후 5시19분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41㎞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3.09도, 동경 126.16도이다. 지진 발생 깊이는 17㎞다.

기상청은 당초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가 하향 조정했다.

이번 지진으로 전국에서 지진 감지 신고가 들어왔다. 소방청 관계자는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119로 유감 신고가 많이 접수됐으나 피해 신고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현재 지역별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여진과 추가 피해 발생에 대비해 상황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진 #제주도 #서귀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