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 캘리포니아 주 하원의원
영 김 캘리포니아 주 하원의원

영 김 미국 하원의원(공화당)이 북한 정권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진전이나 북한 주민의 기본적인 인권 보장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지는 종전 선언과 평화 협정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는 서한을 조 바이든 미 행정부에 보냈다.

영 김 의원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홈페이지에 마이클 맥콜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와 33명의 다른 동료의원들과 함께 한반도 안보에 악영향을 미칠 종전 선언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서한을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앤서니 블링컨 국무장관, 성 김 대북특사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한국전쟁의 상흔을 보면서 자라난 첫 한인 여성 미 하원의원 중 한명인 영 김 의원은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고 미주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오래 전부터 노력해 왔다.

35명의 공화당 의원들은 서한에서 “평화를 유지하려면 양측의 적극적 노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김정은을 신뢰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김정은 스스로가 거듭 증명했고 우리는 믿을 수 없는 정권과 거래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대한 약속 없는 종전 선언은 한반도 안보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미국, 한국 및 동맹국의 협상 영향력을 약화시킬 것이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바이든 행정부에 종전 선언에 반대할 것을 촉구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보를 확보하려는 방안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한에는 영 김 의원과 맥콜 간사 외에 미셸 스틸, 크리스 스미스, 스티브 채벗, 브라이언 배빈, 마이크 갤러허, 캣 캠먹, 빌 존슨, 클로디아 테니, 루이 고머트, 마이클 월츠, 니콜 말리오태키스, 브라이언 피츠패트릭, 빌 휘젠거, 브래드 웬스트럽, 글렌 톰슨, 대럴 이사, 댄 뮤저, 버기스 오웬스, 팀 버체트, 줄리아 테틀로, 다이애나 하시버거, 애드리안 스미스, 마크 그린, 애슐리 힌슨, 앤드루 가버리노, 앤디 바, 보브 래터, 스티브 워맥, 더그 램본, 제프 던컨, 켄 캘버트, 마리아넷 밀러-믹스, 피터 메이저 의원이 서명했다.

서한은 총 5쪽이며, 1쪽과 2쪽에 일방적 종전 선언 및 평화 협정에 반대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고 2쪽부터 5쪽에 걸쳐 35명 의원들의 서명이 적혀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영김 #종전선언 #종전선언반대 #종전선언반대공동서한 #미국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