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이미) 인선을 많이 끝냈기 때문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에 대해 내가 뭐라고 할 순 없다. 부서를 만들어 내 할일만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 인적쇄신을 할 거라 예상됐던 김 전 위원장이 기존 구성된 선대위 인선을 건드리지 않고, 새로운 부서를 만들어 그 부서를 중심으로 선대위를 이끌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자신의 사무실을 나서다 기자들과 만나 '일전에 강조했던 실무형 선대위를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를 운영해보면 알겠지만 선대위가 요란하게 기구만 크다고 해서 선대위가 잘 되는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도적 성향을 가진 인사 영입'에 대해 "(선대위) 인사가 거의 끝났기 때문에 (영입할) 자리도 별로 없는 거 같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4차산업 특위 구성중이란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선거 때 그런 요란한 일까지 이야기를 끄집어내면 혼란스러워서 효율적인 선거 운동을 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역할 배분'을 묻자 "역할 배분이 어디있느냐"며 "내 임무를 하면 되는거지"라고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총괄선대위원장의 역할이 뭔지 후보가 이야기했는데 구태연하게 내가 이야기할 필요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금태섭 전 의원은 선대위에 합류한다고 말했지만, 권경애 변호사나 김경률 회계사에 대해선 "초기에는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했는데 지금은 확정적으로 이야기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측근 임태희 전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김 전 위원장께서 실무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해야한다고 권성동 사무총장에게 말했다"며 "권 사무총장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권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2시 25분께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아 십여분간 회동했다.

권 사무총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오는 6일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종합상황본부 인사 인선과 선대위 구성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태섭 전 의원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 대해 "금 전 의원은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며 "종합상황본부에서 기획이나 전략업무를 담당할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과 사회적 영향력이 크고 선한 영향력이 큰 중도적 인물을 더 영입하기 위해 논의를 진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희숙 전 의원에 대해 "그 분은 김 전 위원장이 거론한 인물은 아니고 이미 우리와 여러차례 논의를 통해 합류가 예정된 인물"이라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종인 #국민의힘 #선대위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