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을 구속했다. 검찰이 관련자 5명을 모두 구속하는 데 성공한 만큼 김씨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1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밤늦게 권 회장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최근 구속영장을 청구한 관련자 5명을 모두 구속했다. 대부분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거나 증거인멸을 이유로 영장이 발부돼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선 검찰에서 어느 정도 혐의를 입증한 단계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9월께 당시 주식시장에서 '선수'로 거론되며 김씨의 계좌를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이모씨에 대한 구속 시도가 실패한 이후 보강수사를 거쳐 지난달 이씨를 포함한 관련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중 2명은 먼저 구속됐고 이씨는 도주했다가 지난주 체포됐다. 또 다른 김모씨도 지난달 체포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결국 관련자를 상대로 청구한 구속영장은 모두 발부된 셈이다. 관련자 3명은 기소돼 오는 19일 재판을 앞두고 있고 체포된 이씨는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권 회장도 이날 구속됐기 때문에 비슷한 시기에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안팎에선 사실상 김씨 수사만 남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씨는 이 사건에서 이른바 '전주'로 뛰어들어 자금을 제공하는 대가로 주식을 헐값에 샀다가 높은 가격에 되파는 등의 차익을 얻은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 2010~2011년 권 회장이 주가조작을 하는 과정에 연루된 의혹과 2012~2013년 권 회장과 특혜성 증권거래를 통해 차익을 누렸다는 의혹 등을 받는다. 김씨는 권 회장의 소개로 알게 된 이씨에게 당시 보유하고 있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10억원이 들어있는 증권계좌를 맡겼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검찰은 구속 상태인 권 회장과 이씨를 여러 차례 불러 김씨가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이 사실인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김씨에게 소환 통보를 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다만 검찰은 아직까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권 회장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김씨의 이름을 담지 않았고 도이치모터스 본사 압수수색이나 관련자 공소장 등에도 김씨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이 주가조작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권 회장은 이씨 등 관련자들과 아는 사이지만, 시세조종을 지시한 바가 없고 범죄사실을 알지도 못했다는 입장이다. 특혜성 정보도 제공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구속심사에 앞서 '김씨와 알고 지내는 사이인지', '김씨가 전주로 거론되는데 몰랐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심사가 끝나고 나서도 '이씨에게 김씨를 소개했는지' 등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법원을 떠났다.

한편 권 회장은 지난 2009년 12월부터 약 3년간 주가 부양을 위해 회사 내부 정보를 유출하고 주가 하락을 막기 위해 주가조작을 한 혐의를 받는다. 증권사나 투자자문사 등 외부 세력을 '선수'로 동원한 혐의 등도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김건희 #권오수 #권오수조작 #주가조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