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는 1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존 오소프 미국 상원의원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이 한일 합방을 승인했다'고 말 한 것을 두고, 외교적 결례 공방을 벌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오포스 상원의원을 만나 "한국이 일본에 합병된 이유는 미국이 가쓰라-태프트 협약을 통해 승인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결국 (한반도) 분단도 일본이 분할된 게 아니라 전쟁 피해국인 한반도가 분할되면서 전쟁의 원인이 됐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가 미국에도 할 말은 한다는 의지를 드러내 진보 지지층 결집을 통해 지지율 반전을 노린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미 상원대표단의 방문 목적에 찬물을 끼얹는 심각한 외교적 결례"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이 후보는) 한반도 분단에 대해서도 미국을 탓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며 "무지성 궤변 본능은 외교 무대에서도 예외가 없는가"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집권여당 대선후보가 처음 만나는 혈맹국 의원에게조차 '네 탓'을 시전할 것이라고는 미처 상상할 수 없었다"며 "이 후보가 만약 당선이 된다면 외교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무엇보다 흔들리고 있는 한미동맹에 심각한 균열을 일으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우리의 비극적 역사를 오롯이 혈맹 국가 탓으로 돌리는 이재명 후보. 오늘 또 한 번 '이재명 정부'가 탄생하면 안 되는 이유를 보여주었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향해 "한미 안보동맹을 흔드는 이간질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가쓰라-태프트'발언은 '한미관계의 거대한 성과 이면에 작은 그늘'로서 후보가 아주 짧게 언급한 것"이라며 "국민의힘의 주장은 전체적인 맥락을 비틀고 선택적으로 문장을 잘라내어 한미 정부와 양국 국민을 이간질하려는 저의"이라고 반박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오늘 한국이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유지하고 경제 번영을 구가하게 된 것은 미국의 협력과 지원을 덕분임을 분명히 밝혔다"며 "한미관계가 안보동맹을 넘어서 군사, 경제 교류를 포함한 포괄적 동맹으로 확대 구축되기를 희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비단 오소프 상원의원뿐 아니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아태차관보 등 미국 측 인사들에게 일관되게 한 말"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한미동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