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접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접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면담을 갖고 "한미동맹이 경제동맹으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계속 성장, 발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후보와 크리튼브링크 차관보의 면담은 이날 오후 민주당 중앙당사 후보실에서 이뤄졌다.

이 자리에 이 후보 측에서 당 선대위 실용외교위원장인 위성락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김한정·김병주 의원이, 미측에서는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대리가 배석했다.

크리튼브링크 차관보는 이 후보에게 먼저 다가가 "Hello, Mr. governor(안녕하세요, 지사님)"라고 인사를 건네며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에 "두 분을 만나 뵙게 돼 정말 반갑다"고 화답하며 "한미동맹이 좀 더 고도화되고, 또 합리적으로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한반도 평화 문제는 대한민국, 한반도에 사는 많은 사람들의 생존이 걸린 중대한 일"이라며 "역시 또 미국에 있어서도 동북아시아 문제는 매우 중요한 이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아주 오랜 한미동맹 관계를 통해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경제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수준에 이른 것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미국 정부의 대한민국 정부에 대한 경제적, 군사적 측면에서의 지원과 협력에 대해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미동맹이 경제동맹으로, 글로벌파트너십으로 계속 성장,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얼마 전 있었던 한미정상 간 합의가 충실하게 이뤄져서 한미관계가 훨씬 더 합리적으로 성장, 발전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크리튼브링크 차관보는 "동아태차관보로 아시아 지역을 처음으로 방문하게 됐는데 제 목표는 한 가지"라며 "바로 이 지역에 대해서 미국이 얼만만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가에 대한 신호탄을 주기 위해서고,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정부가 강력한 동맹관계를 믿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여기서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정부에서 강력한 동맹관계를 목표로 삼고 있으며 한국을 포함한 여러 동맹국, 한반도지역 안보 및 국방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의 동맹국이자 매우 밀접한 글로벌 파트너로, 한국의 행보를 계속 응원할 것"이라며 "우리는 평화와 번영이라는 공동 관심사를 가지고 있다. 이를 계속해서 발전해나가고자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동의 파트너로서 앞으로도 놀랍고도 훌륭한 일들을 많이 해나갈 수 있을 거라 믿는다"며 "오늘 저희가 나누게 될 이런 논의에 대해서 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에서 한반도와 중국, 일본 문제 등을 담당하는 직책이다. 크리튼브링크 차관보는 오는 1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도 별도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크리튼브링크 #동아태차관보 #한미관계 #한미동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