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시중에 판매하는 홍삼 건강기능식품의 핵심 성분인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제품별로 최대 11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3개 홍삼 건강기능식품(스틱형)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안전성 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이 기준에 미달하거나 성분 함량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홍삼은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기억력 개선, 항산화 등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휴대성이 좋은 스틱형 제품은 20~30대 젊은층에서도 인기다.

홍삼의 핵심 성분인 진세노사이드 함량은 1포당 평균 11.4mg이었다. 홍삼정 프리미엄(대동고려삼)이 1포당 33mg으로 가장 많았고, 개성상인 하루홍삼 플러스(개성인삼농협) 제품은 1포당 3mg으로 가장 적었다. 핵심 성분임에도 그 차이가 11배에 달하는 것이다.

홍삼 가득 담은 6년근 골드스틱(고려인삼유통)은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표시량의 67%에 불과했다. 진세노사이드 측정값은 표시량의 80% 이상이어야 하는데, 이에 미치지 못하는 부적합한 제품이라는 의미다.

당류는 1포당 평균 0.9g을 함유했다. 제품 간 0.1~3.6g으로 최대 36배의 차이가 났다. 레드진생 플러스(아모레퍼시픽)가 1포당 3.6g으로 가장 많았고, 홍삼가득 담은 6년근 골드스틱(고려인삼유통) 제품이 1포당 0.1g으로 가장 적었다.

전 제품에서 세균 및 대장균군, 이물, 캐러멜색소, 잔류농약은 검출되지 않았고, 보존료 및 중금속도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가격은 홍삼가득 담은 6년근 골드스틱이 포당 763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홍삼정 에브리타임(한국인삼공사) 제품이 1포당 3200원으로 가장 비쌌다.

1개 제품을 제외한 12개 제품이 재활용되지 않는 코팅된 박스를 사용하고 있어 향후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재로 전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비자원은 시험 결과에서 나타난 기준에 부적합 제품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하고, 관련 업체에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권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