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희 교수
이용희 교수 ©에스더기도운동

“또한 너는 청년의 정욕을 피하고 주를 깨끗한 마음으로 부르는 자들과 함께 의와 믿음과 사랑과 화평을 따르라”(딤후 2:22)

지금 이 시대는 혼자 거룩하게 살기에는 참으로 어려운 시대이다. 그렇기 때문에 주님은 교회를 이 땅에 주신 것이다. 우리 각각은 자신의 어떤 은밀한 죄도 나눌 수 있는 기도의 동지가 적어도 한 명 이상은 있어야 한다. 이것은 정말 중요한 부분이다. 사탄은 우리가 우리의 죄를 어두움 가운데서 감추게 하려고 하지만, 우리가 은밀한 죄들을 빛 가운데로, 교회 가운데로 가지고 나오면 사탄은 역사하지 못한다.

십여 년 전에 미국의 유명한 영성 사역자가 동성애로 쓰러졌다는 말로 세간이 떠들썩한 적이 있었다. 이때 그를 아는 많은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다. 그의 간증이나 메시지를 들어보면 내비게이션이 세상에 존재하기도 전에 그는 성령의 지시로 길 안내를 받아 만나야 할 사람을 찾아가 사역할 정도였다. 치유가 필요한 사람에게 찾아가 기도해서 병을 고치고 성령께서 주시는 말씀으로 축복하는 사역을 했다. 그런 그가 왜 죄로 쓰러지게 되었는가?

사람들은 이 사역자가 너무나 기름부음이 강하고 은사가 특출하여 가까이에서 권면할 사람이 아무도 없었던 것을 이유로 들었다. 그는 독신이었는데 영적으로 깊이 교제할 좋은 친구가 없었다. 자신의 연약함을 빛 가운데 드러내어 진실하게 나눌 만한 기도의 동지가 없었던 것이다. 그는 술을 마시기 시작하면서 알코올 중독이 되었고 결국 남자 비서와 동성연애를 하게 되었다.

우리 모두는 예수님을 머리로 고백하는 좋은 교회 공동체가 필요하다. 혼자 사는 성도들은 교회 공동체가 더욱 중요하다. 생활은 혼자 할지라도 교회 공동체에 속해 있어야 한다. 교회 가운데 있음으로 머리 되신 예수님의 보호 가운데 있어야 한다. 이러한 성도들의 교제는 “주를 깨끗한 마음으로 부르는 자들과 함께 의와 믿음과 사랑과 화평을” 좇는 ‘거룩한 교제’이다.

(출처-거룩과 능력, 저 이용희)

* 이 글은 이용희 교수(에스더기도운동 대표)가 ‘형통한 삶’ 2021년 8월호에 게재한 ‘발행인의 글’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용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