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뉴시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뉴시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피의자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불구속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차장검사)은 최근 "이성윤 지검장에 대한 기소가 불가피하다"는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정섭)의 의견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검장 기소 시기는 문재인 대통령의 차기 검찰총장 지명 이후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검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재직하던 2019년 6월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김학의 불법출금 의혹'을 두고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이규원 검사를 수사하려고 할 때 이를 무마하려 했다는 등의 직권남용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수원지검의 기소 방안을 보고받은 조 직무대행은 자신과 함께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이 지검장 관련 처분을 두고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대검이 차기 검찰총장 유력 후보로 언급된 이 지검장을 기소할 것으로 보이면서 향후 검찰총장 인선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후임 총장으로 적합한 인물을 국민에게 천거 받는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 국민 천거 절차를 마무리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11일 추천위를 구성하고 15일부터 국민 천거를 받았다. 차기 총장 후보로는 이 지검장, 조 직무대행,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등이 거론된다.

추천위가 지난달 15일 국민 천거 절차에 돌입한 이후 약 한 달이 지났지만 구체적인 인선 일정은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검찰의 이 지검장 기소 방침 관련 보도와 관련해 "드릴 말씀이 없다.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추천위 첫 회의는 언제 개최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추천위가 멈춰있는 건 아니다. 항상 가고 있다"며 "오늘은 침묵하게 해달라. 침묵이 메시지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