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사역연구소 대표 이상갑 목사
▲청년사역연구소 대표 이상갑 목사.

[기독일보=사회] 라이즈업무브먼트 이동현 대표의 '여제자 성추문' 사태가 3일 일파만파(一波萬波])로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이날 청년사역연구소 대표 이상갑(46) 목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성(性) 문제 어떻게 예방할 것인가?’에 대한 전문가적 대안을 제시해 큰 공감을 얻었다.

이 목사는 “저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다. 하나님 앞에서 죄를 지을 수 없다”며 “청년사역과 청소년 사역을 오랫동안 하면서 많은 사역자들과 청년들로부터 상담을 하면서 성 문제는 여러 사람들에게 감추어진 아킬레스건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고 전했다.

이어 이 목사는 “(성 문제로 인해) 그 자신도 불행해지고 상대방도 불행해지기에 여기에는 승자가 없고 패자만 있을 뿐이다”면서 “인간의 죄(罪)성을 인정하고 자신의 약함을 인정하면서 하나님 앞에서 살지 아니하면 언제든지 무너질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상갑 목사는 청년사역자로서 청년사역자들과 청년들에게 권하는 성 문제 예방법 10가지를 소개했다.

1. 이성간에 스킨십의 요소는 철저히 배제하라 - '기도와 거룩 훼손 금지'
심지어 기도해 줄 때도 손을 향하여 들고 하라. 안수기도 때만 손을 살짝 머리에 대고 기도하라. 이것은 청년들끼리 기도 때도 마찬가지로 적용해야 한다.

2. 아내 외에는 1:1로 차를 타지 말라 - '안전거리 유지'
부득이한 상황에서는 옆 좌석에 태우지 마라. 뒷자리를 두고 왜 옆에 태우는가? 뒷자리가 넓고 안전지대임을 기억하라.

3. 상담을 핑계로 외줄타기 곡예를 하지 마라 - '곡예 금지'
 그것은 사악한 어장관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 상담은 감정이입이 일어나고 결국엔 위험한 수위로 흐를 가능성이 있다.

4. 이미 결혼한 상태에서 썸타는 이들이여 회개하라 - '낚시금지!'
회개하지 아니하면 하나님의 진노의 잔이 부어질 것이다. 쓸데없이 카톡과 문자로 기혼과 미혼 사이에 적정선을 넘지 마라. 경고한다.

5. 웬만하면 상담도 저녁 11시 이후에는 하지 마라 – '어둠과 어둠의 사람 주의'
상담을 이성끼리 할 이유는 없다. 개인적으로 아주 특별한 일이 아니라면 밝은 상태서 꼭 해야 한다.(이 문제로 고민을 했다. 어느 때라도 전화하면 달려 나가는 것이 목자 아닌가? 그런데 죽고 사는 문제가 아니라면 빛 가운데 모든 것을 행함이 좋다고 생각 된다.)

6. 상담을 이유로 1년에 3회 최대 5회 이상은 만나지 마라 - '이성간 깊고 오랜 상담 금지'
1달이 아니라 1년이다. 꼭 만나야 한다면 아내와 함께 동반하여 만나고 1년에 3회 이상이면 믿고 신뢰할 만한 집사님이나 권사님이나 간사의 도움을 받으라. 그들에게 위임하라. 얼마든지 좋은 분은 많다.

7. 성경공부를 이유로 1:1의 시간을 갖지 마라 - '소그룹 성경공부 ‘강추’ 이성간 1:1 성경공부 비추'
1:1로 자주 만나면 정이 들고 문제가 생기는 법이다. 여러분이 인간임을 인식하라. 개인적으로 이성간의 1:1 성경공부는 추천하고 싶지 않다.

8. 이상한 문자나 메시지에는 일일이 답신을 하지 마라 - '온라인상 에티켓 유지'
특히 스토크성 문자메세지나 카톡은 온라인상일지라도 적절한 거리를 두어야 한다. 착각은 자유니까 적정선을 두어야 한다. 온라인에도 하나님은 계신다.

9. 사적인 만남을 자주 가지지 말라 - '지나친 1:1 만남 금지'
공적인 만남도 1:1로는 필요 이상으로 자주 갖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것은 편애로 흐르기 쉽고 편안함을 위한 편애는 숱한 상처로 이어진다.

10. 사역자여 기억하라 ‘당신은 인간일 뿐이다’ - '코람데오(Coram Deo) 스피릿!'
하나님의 이름을 빙자하여 악을 행하지 말라. 청년이여 기억하라. 여러분은 예수님의 제자여야 한다. 어떤 경우에도 한계선을 분명히 하고 한계선을 넘어 선다면 신뢰할만한 영적 권위자에게 그 사실을 나누라. 그래서 악행을 멈추게 하라.

개구리
▲개구리는 뜨거운 물에 집어넣으면 화들짝 놀라서 바로 뛰쳐나온다. ©청년사역연구소 페이스북

개구리는 뜨거운 물에 집어넣으면 화들짝 놀라서 바로 뛰쳐나온다. 그런데 미지근한 물에 넣으면 그것을 즐긴다. 심지어 노래를 한다. 그 온도가 점점 높아져 가도 여전히 즐긴다. 교만해져서 진노의 불이 타 오르고 있음을 모른다. 모든 죄악의 특징이다. 그리고 정점에 이르면 죄와 사망에 이르게 된다. 우리는 우리가 어디에 서 있는지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기억하라. 인간은 죄성에 물든 이후로 늘 맘몬과 아세라의 유혹과 공격에 노출 되어 왔다. 죄악된 인간의 죄성은 유혹을 이길 힘이 빈약하다. 우리는 요셉의 외침을 기억해야 한다.

"저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죄를 지을 수 없습니다. 싸모님!!!"

Coram Deo! (하나님 앞에서!) 정신으로 시종일관하기를…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상갑목사 #청년사역연구소 #청년사역 #청소년사역 #성문제 #성추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