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인스타그램
방송인 조혜련 씨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해명 글을 올렸다. ©조혜련 인스타그램

방송인 조혜련 씨가 예배당에서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려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이에 대한 해명 글을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추가로 올렸다.

조혜련 씨는 “제가 어제(3일) 예배후 찍은 인증샷으로 인해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저도 늘 비대면으로 예배를 드렸는데 어제는 평소 친분이 있는 집근처 작은 교회의 목사님께서 비대면 예배를 위한 도움을 요청하셔서 가게 됐다”며 “예배 참석 총인원이 10명 내외로, 정부방역수칙에서 정한 인권제한을 준수한다는 것을 사전에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배도중에 지자체 공무원의 점검도 있었으나 어떤 문제나 지적도 없었다. 앞으로도 각별히 더 주의하고, 정부지침도 잘 준수하겠다”며 “어서 코로나사태가 진정되길 기도한다”고 했다.

앞서 조혜련 씨는 3일 인스타그램에 예배당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방역수칙을 어긴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 비대면 온라인 예배 송출을 위한 스태프 20명 이내는 현장 참석이 가능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혜련 #비대면예배 #작은교회 #방역수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