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조혜련 인스타그램
방송인 조혜련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예배를 드린 사진을 올렸다. ©방송인 조혜련 인스타그램

방송인 조혜련 씨가 지난 3일 예배당에서 찍은 사진을 SNS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황에서 교회의 비대면 예배 원칙을 어긴 것 아니냐는 점 때문이다.

조 씨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교회에서 예배 드림. 복된 주일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후 '이 시국에 적절치 않은 게시물', '방역수칙 위반 법대로 처벌' 등 네티즌 비판이 쇄도했다. 조 씨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황이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이런 반응이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 비대면 예배를 위한 영상예배 송출에 20명 이내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현장 참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조혜련 씨 측근은 4일 "어제(3일) 예배를 드린 곳은 용인시의 한 교회다. 교회의 목사님이 일할 스태프가 부족하다고 요청이 와 가게 됐다. 인원은 총 10명 이내로 거리두기를 지켰다"라고 말했다.

이어 "교회에서 정부 지침을 모두 준수했는지 미리 확인하고 예배에 참석했다. 예배를 하는 중간에도 지자체 공무원이 수칙 위반이 있는지 여부를 점검했다. 앞으로도 각별히 주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네티즌의 반응이 자칫 교회에 대한 마녀사냥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의 한 중대형교회 집사인 A씨는 "거리두기 등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면 식당 등의 출입은 허용하고 교회 대면예배는 무조건 금기시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는 것 같다. 정부 방역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며 "예배를 통한 정신적 휴식이 밥을 먹는 것과 동일하게 중요하다. 예배를 드리는 신자도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교회를 향한 마녀사냥식 비판이 실질적으로 방역에 효과가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특정 집단을 향한 화풀이식 낙인찍기와 비판이 대한민국 공동체의 분열을 가속화시킬 것 같아 걱정도 된다. 이보다 격려와 지지 등의 분위기가 코로나19 퇴치에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혜련 #대면예배 #인스타그램 #네티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