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예수병원, 3주기 정신의료기관평가 인증 획득
전주예수병원 전경 ©전주예수병원

예수병원(병원장 김철승)은 지난 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발표한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예수병원은 “심평원은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 의료급여 정신과 입원진료비를 청구한 의원급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2주기 1차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를 이날 공개했다.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은 예수병원은 특히 조현병 관련 진료부문 결과와 개인정신치료 진료부문 결과에서 다른 의료기관에 비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예수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최말례 주임과장은 “환자를 위한 진료 및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수병원에 따르면,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는 일당정액제로 2008년부터 의료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한 의료인력 등 인력 확보 수준에 따른 수가 차등제 실시를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2개 진료과정과 7개 진료결과를 평가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수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