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국민의힘 재보궐 경선준비위원장. ⓒ 뉴시스
김상훈 국민의힘 재보궐 경선준비위원장. ⓒ 뉴시스

국민의힘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당원 투표 결과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공천하기로 한 데 대해 "추악한 행태"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3차 가해"라며 "공천을 중단하고 국민과 서울·부산시민 그리고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진심어린 사죄를 엄중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며 "민주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들의 권력형 성범죄로 인해 상처를 입은 피해자들의 절규가 채 가시기도 전에 민주당은 몰염치 공천이라는 추악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경준위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겠다. 민주당 당헌에 당 대표직을 걸겠다고 호언장담한 분은 어디로 갔나"라며 "이낙연 대표에게 묻겠다. 박원순 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에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도대체 뭘 사과하는 것인가'라고 절규하는 것은 듣기는 들은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로지 추악한 권력연장에만 눈이 멀어서 피해 여성의 절규를 외면하고 서울·부산시민들의 자존심을 짓밟은 채 몰염치 공천을 강행하려는 이낙연 대표와 민주당은 838억원이라는 막대한 보궐선거 비용과 국민께서 납득할 수 없는 보궐선거 요인에 대해 공당의 정치적 책임을 외면하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부산시민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호소를 드린다"며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3차 가해이자 국민에 대한 거짓말을 일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심판해달라"며 "권력형 성범죄를 저지른 전직 단체장들을 옹호하는 세력들도 심판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민에 대한 약속을 당원 투표만 가지고 뒤집는 게 온당한 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라며 "민주당은 정직성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차라리 당헌을 통째로 폐기하고 무당헌, 무법 정당을 선언하고, 민주당의 정체성이 비리적폐 옹호당, 성인지 감수성 제로 정당임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또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박원순, 오거돈 두 사람의 성범죄에 대해 광화문광장에서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당의 헌법을 바꾸는 것을 당원투표라는 미명으로 행하는 것이 어디 제 얼굴에만 침을 뱉는 것이겠나. 정치에 대한 신뢰, 정당의 책임정치를 기대한 많은 민주시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성비위라는 중대 범죄에 연루된 단체장의 보궐선거에 또다시 자당 후보를 출마시키는 철면피는 최소한 피해자들에 대해 어떠한 반성도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태도"라고 꼬집었다.

강 원내대표는 "필요할 때는 혁신의 방편으로 사용했던 약속들을 헌신짝 버리듯 하는 모습은 분명 민주당 역사의 오명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민의힘 #보궐선거 #서울시장 #부산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