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일 전당원 투표 결과 86.64%의 압도적 찬성으로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내년 보궐선거 관련 당헌 개정에 대해 총 투표수 21만1804표 중 18만3509표(86.64%)가 찬성했다고 전했다. 반대는 13.36%였다.

총 투표율은 26.35%를 기록했다. 이번 당헌 개정 투표는 지난 3월 실시된 비례대표 연합정당 추진 전당원 투표(24만1559명 참여, 투표율 30.6%)보다는 낮지만 총선 후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 투표(17만7933명 참여, 투표율 22.5%)보다는 높은 투표 참여율이다.

민주당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이틀간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해, 당헌 96조 2항의 이른바 '무공천' 조항에 '전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을 두는 데 대한 찬반을 조사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원들의 높은 참여와 압도적 찬성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건 재·보궐선거에 대한 당원들의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86.6%라는 압도적 찬성률은 재보선에서 공천을 해야 한다는 전당원의 의지의 표출"이라며 "이번 재보선에서 후보를 공천해 시민들의 선택을 받는 게 책임정치에 더 부합한다는 이낙연 대표와 지도부의 결단에 대한 전폭적 지지"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전당원 투표 결과에 따라 이날 오전 중 최고위원회의 의결과 당무위원회 부의 안건의 처리 등 곧바로 당헌 개정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당헌 개정을 최종 의결하는 중앙위원회는 3일 열기로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헌 개정이 완료되면 빠른 시간 안에 공직 후보자검증위원회와 선거기획단 구성 등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착수하겠다"며 "전당원 투표에서 보여준 뜻을 소중히 여기며 당헌 개정과 재보선 선거 준비를 겸손하고 착실히 진행하겠다"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사실상 답을 정해놓은 '추인투표'가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선 "당헌 개정을 통한 후보 공천 여부에 대해 찬성과 반대를 다 물었지 않느냐"며 "당원들의 자유로운 의사를 물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른바 '문재인 당헌'을 뒤집는 데 대한 야당의 비난에 대해선 "그 당시에 당헌 개정도 당원 뜻을 물어서 결정을 했고 이번 당헌 개정 통한 재보선 후보 공천에 대해서도 전당원 뜻을 물어 결정했다"며 "모든 의사의 최종적인 결정은 당원에 있다고 하는 당원 주권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받아쳤다.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 투표는 이번 투표 결과로 갈음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지난 주말 실시된 전당원 투표로 이번 당헌 개정은 완료되는 것으로 부칙조항에 추가로 채택할 것"이라고 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의 공개 질의에 대해선 "이 대표가 누차 사과의 뜻을 전했고 오늘도 그런 뜻을 천명할 예정"이라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피해자가 이 대표의 사과 대상이 자신이 맞느냐고 물은 데 대해선 "다 포함한 사과를 한 것이다. 그 이전에도 다 포함해서 사과드렸고, 오늘도 그런 맥락에서 사과할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낙연 #서울시장 #부산시장 #민주당 #보궐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