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매일 등교하던 교실 풍경이 사라지고 집콕 생활이 일상인 새로운 교육 환경이 자리 잡았다.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고 비대면·미접촉 사회가 일상이 되어가고 있는 상황에 초등학교 학생들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서울시의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은 지난달 14일부터 21일까지 초등학교 3~6학년 어린이기자 22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친구 못 만나는 것이 가장 불편해... 좋은 점은 여유로운 시간

조사 결과 집콕 생활을 하며 가장 안 좋은 점으로 어린이기자의 42.6%가 '친구를 못 만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가운데 24.2%는 '움직이지 않아서 살이 찐 것', 16.2%는 '온라인 수업이 싫고 학습 능력이 떨어진다'라고 답했다. '보호자에게 잔소리를 많이 듣는다'는 응답은 9.6%, 기타 의견으로는 '규칙적인 생활을 못하고 다양한 체험활동을 못하는 점' 등을 꼽았다.

집콕 생활에서 가장 좋은 점으로는 '취미활동 등 시간을 여유 있게 쓸 수 있다'는 응답이 55.2%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외 '늦잠을 잘 수 있어서 좋다'는 응답이 22.4%를 기록해 뒤를 이었다. '공부 스트레스가 줄었다'는 답변과 '게임, 웹툰 등을 더 할 수 있어서 좋다'는 답변은 각각 7.9%를 차지했다.

'집콕 생활을 하며 나는 ○○의 달인이 되어 ○○를 할 수 있게 됐다'는 주관식 질문에는 다양하고 참신한 답변이 나왔다.

정지현 어린이기자(인헌초 4)는 "스트레칭 달인이 되어 앞돌기, 옆돌기를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김민국 어린이기자(초당초 6)는 "컴퓨터 달인이 되어 코딩을 할 수 있게 됐다. 온라인 수업으로 컴퓨터를 자주 하다 보니 동생도 가르쳐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과자 요리의 달인, 악기의 달인, 게임의 달인, 영화의 달인 등 지루한 시간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활동이 단점도 있지만 이런 기회도 주는 것 같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코로나19 전과 후를 비교할 때 달라진 점이 무엇인지 묻는 주관식 질문에는 '잠자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바뀌었다. 늦잠을 자면 얼굴이 퉁퉁 부어서 두꺼비가 되어 일어난다', '마스크에 익숙해졌다. 처음에는 KF80만 써도 답답했는데 지금은 KF94를 쓰고도 뛰어다닐 수 있다', '걱정 없이 밖에 나가는 것도 감사해야 하는구나' 등의 응답이 나왔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서울시에서 발행하는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은 어린이들이 서울에 관한 정보를 언제든지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했다"며 "같은 또래 친구들의 생각과 어린이기자가 전하는 기사 등을 보면서 함께 코로나19 시기를 극복해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