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군산교회
남군산교회 사랑의 연탄 나누기 단체사진. ©남군산교회
군산시 삼학동 소재 남군산교회(담임 이신사 목사)가 22일부터 24일까지(3일간) 대형마트에서 명절 추석을 맞아 소외된 관내 저소득층 150여 명을 대상으로 ‘사랑의 장보기’를 진행했다.

이 행사(사랑의 장보기)는 남군산교회가 추석을 맞아 더 외로운 이웃들에게 선물하며 사랑을 나누는 수년 째 이어져오는 후원사업이다.

이날 행사는 관내 저소득층 150여 명을 선정해 1인당 10만원의 상품권을 제공하며 대형마트에서 필요한 생필품을 직접 구입하도록 했다. 또 군산지역의 그룹홈 및 지역아동센터등 시설아동 180여 명에게도 1인당 5만원씩 후원해 개별적으로 추석맞이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게 했다.

이번 행사를 이끈 이신사 목사는 “추석을 맞아 소외되거나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층 주민들이 필요한 생필품을 구매함으로써 풍성한 명절을 맞는데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현종 삼학동장은 “남군산교회의 꾸준히 이어지는 사랑 실천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이웃을 사랑하는 따뜻한 지역공동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