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작년 루마니아 선교단체인 카이로스 선교세미나에서 정홍기 선교사와 김성훈 선교사, 조요셉 목사가 강의한 후 훈련생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정홍기 선교사

“과거 북한과 정치, 외교, 문화 교류가 활발했던 루마니아는 아직 북한에 대한 향수가 남아 있습니다. 또 루마니아 교회는 오랜 시간 공산정권과 독재정권 아래에서 핍박받으며 공산주의 사상과 정신적 구조를 잘 압니다. 대다수 루마니아 복음주의 교회가 지금도 북한에 남다른 관심과 사랑을 가지고 북한선교를 준비하는 이유입니다.”

1991년 루마니아로 파송돼 루마니아에서 첫 장로교회를 개척한 정홍기 선교사는 루마니아 교회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북한선교에 간절함과 뜨거운 열정을 가진 이유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지난 9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만난 정 선교사는 “루마니아 복음주의 교회들은 형제국이었던 북한과 옛날 우정을 새롭게 세우고, 친구 관계를 회복하기 원한다”며 “더 나아가 루마니아를 통해 남한과 북한이 더 가까워질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마니아
정홍기 선교사는 “북한이 문호가 열리고 신앙과 종교의 자유가 생길 때를 대비하여 한국교회와 루마니아 교회가 북한선교를 공동으로 준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희 기자

정홍기 선교사(후원교회 복된이웃교회)는 1986년 AFC(Ambassador for Christ) 선교회를 설립하고, 1988년부터 유럽단기선교 등 유럽선교운동을 이끌었다. 1989년 루마니아에서 민주화 혁명이 일어나자 이듬해 AFC 사역팀은 신속히 루마니아에 들어가 사역을 시작했고, 1991년 정홍기 선교사 부부가 장기선교사로 파송됐다. 2002~2003년에는 옥스퍼드 선교연구원에서 국제커뮤니케이션학을 공부했다.

루마니아 땅에 발을 디딘 지 올해로 28년이 된 정 선교사가 지향한 사역 목표는 세 가지였다. 한국과 루마니아가 함께 세계선교에 협력하고, 루마니아 복음주의 교단들의 연합과 협력을 이루며, 북한선교에 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준비와 실행을 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미션 루마니아 2018’(Mission Romania 2018) 대회는 개인적으로 사역을 결산하는 자리와도 같았다. 정 선교사와 김성훈 독일 선교사(위클리프 선교회)가 함께 기획하고 주관한 이 대회에서는 루마니아복음주의협의회(REA)를 비롯해 침례교, 오순절, 형제들의 교회, 장로교 등 루마니아 전 개신교단, 주요 선교단체와 일반 대학과 한인 선교사, 한국의 선교단체와 목회자들이 함께 세계선교와 북한선교를 논의했다. 대회 이후 루마니아 교회와 한국교회의 협력 관계와 북한선교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궁금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6개월간 루마니아 국경이 폐쇄되고 루마니아 교회도 온라인 예배로 전환되는 등 크게 위축된 상황이었지만, 북한선교의 불씨는 꺼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었다.

루마니아
미션 루마니아 2018 대회는 루마니아 전 복음주의 교단과 주요 선교단체, 일반 대학이 참여해 한국교회와 공동 선교사역을 하기로 결의하는 시간이었다. ©정홍기 선교사

ㅡ코로나로 루마니아 교회 사역도, 선교도 전환기를 맞고 있을 것 같습니다. 어떤 상황인가요.

“루마니아를 비롯한 28개 유럽연합 공동체에서는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한국의 3단계에 해당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됐습니다. 그 기간 루마니아도 관공서를 비롯하여 호텔 등 서비스업은 거의 다 문을 닫았고, 외출할 때도 나이별로 정해진 시간에 슈퍼마켓 정도만 갈 수 있었습니다. 슈퍼마켓에 갈 때도 자필로 쓴 자술서를 꼭 소지해야 했는데, 경찰이 거리에서 자술서를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6월 중순부터는 제한된 시간에 공원에도 갈 수 있도록 허용했고, 9월 초엔 실내 레스토랑이 문을 열었습니다. 문제는 7~8월 휴가철 때 방역의 고삐를 잠시 풀었다가 확진자가 크게 늘어 하루에 1,000명 이상씩 늘고 있습니다(23일 현재 루마니아의 코로나 확진자 11만4,648명, 사망자 4,503명, 존스홉킨스대 통계).

지난 3월에도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했는데, 당시엔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등에서 일하던 300만 루마니아 노동자 중 상당수가 한꺼번에 귀국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확산 초기라 손 쓸 틈도 없이 죽은 사람이 많았습니다. 저와 선교운동을 함께 했던 루마니아 침례교 노회장도 봄에 장례식에서 설교한 지 며칠 만에 코로나에 걸려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루마니아 교회는 2월부터 온라인 예배를 드렸습니다. 저희 교회는 6월부터 2m 거리두기를 지켜 20명 미만이 교회 마당에서 야외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고, 지금은 실내에서 예배하고 있습니다.”

루마니아
미션 루마니아 2018 대회에는 임현수 목사도 메인 강사로 참여해 북한선교에 대해 강의했다(왼쪽). 대회 포스터에는 위에서부터 차례대로 북한(Coreea De Nord) 더 가까이(Mai Aproape), 남쪽의 좋은 소식이 북쪽에(N Sud, Cu Vestea Buna Spre Nord), 루마니아를 통해(Prin Romania!)라고 적혀 있다. ‘루마니아를 통해 북한에 더 가까이, 남쪽의 좋은 소식이 북쪽에’ 전해지길 바라는 루마니아 교회의 소망이 담겨있다(오른쪽). ©정홍기 선교사

ㅡ루마니아 교회가 북한선교에 관심과 열정을 갖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2차 세계대전 이후 공산화된 루마니아는 1948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하고 활발히 교류했습니다. 1953년 한국전쟁이 휴전하자 루마니아 교회는 북한의 전쟁고아를 돕는 돼지저금통 모금 운동을 전국적으로 진행했습니다. 이후에는 루마니아로 유학 오는 북한 사람들을 도왔고, 일부 교회는 북한을 위해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사람인 제가 1997년 다른 루마니아 교회들을 방문했을 때, 북한을 위해 기도하고 있어 놀랐습니다. 알고 보니 루마니아는 민주화 혁명 이전까지 북한과 가장 가까운 형제국이었고, 루마니아 교회는 북한을 위해 기도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루마니아 기독교인들은 농담으로 ‘악질 독재자 차우셰스쿠가 하나 좋은 일을 했다. 북한과 형제 관계를 맺어놓은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공산주의가 무너진 후 루마니아는 30년간 북한과 맺었던 우호 관계를 활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제 복음주의 교단 총회장들은 ‘북한과의 옛날 우정을 새로 세워가자’라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하길 원합니다.”

루마니아
미션 루마니아 2018 대회는 김성훈 선교사(왼쪽)와 정홍기 선교사(오른쪽)가 함께 기획하고 주관했다. ©정홍기 선교사

ㅡ루마니아 교회도 공산정권에서 많은 핍박과 차별을 받았는데, 어떤 어려움을 겪었나요.

“정부 등록 교회만 활동을 허용하고 등록되지 않은 종교 행위는 이적 행위로 법의 저촉을 받았습니다. 예배는 지정된 장소, 지정된 시간에만 허용됐고, 개인의 신앙심을 표현하는 것도 금지됐습니다. 부모가 자녀에게 신앙을 전수하지 못하도록 18세 이하는 교회 등록이 거부됐습니다. 교회 건물조차 정부에 등록하게 하고 정부가 재산을 관리했는데, 가장 잔혹한 것은 이웃에게 ‘종교적 이적 행위’를 감시하고 신고하도록 한 것입니다. 이러한 공산주의 정책은 의도적으로 사람들이 서로 신뢰하지 못하게 하는 교묘한 정책입니다. 성도들 사이에서도 ‘누가 당신을 비밀경찰에 고발할지 모른다’는 소문을 퍼뜨려 서로 불신하고 두려워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공산주의 통치 기간 기독교인은 사회 활동이 전면 제한되고, 이류 시민이 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생긴 열등감은 루마니아 기독교인의 사고와 행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공산주의 시대 기독교인으로 사는 것은 마치 장애인으로 사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전도는 상상할 수 없고, 대부분 교인끼리 교제하고 어울리면서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삶을 살 기회가 제한당했습니다.

루마니아
2019년 카이로스 선교세미나 훈련생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정홍기 선교사

이처럼 공산주의가 루마니아를 비롯한 동유럽 교회들에 남긴 상처는 개인의 삶과 대중의 삶을 갈라놓고, 신앙을 개인의 삶에서만 유지하도록 강제적으로 격리하여 ‘게토 멘탈리티’(ghetto mentality)를 형성하게 한 것입니다. ‘교회는 사회에 적합하지 않으므로, 어떤 사회 문제에 대해서도 소리 내선 안 된다’고 요구받았습니다. 그 안에서 당연히 신자들은 자신의 신앙 영역을 형성해야만 했고, 스스로를 거룩한 사람으로 간주하고 자신의 영역 밖의 모든 사람은 속물로 몰아 기독교를 사회에서 완전히 분리되게 했습니다. 19세기 유럽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경건주의처럼 하나님과 개인과의 실제적이고 은밀한 감정적 관계에서 편협한 영성이 강조되었습니다. 하지만, 공산정권은 종교를 완전히 짓밟을 수 없었습니다. 편협한 영성과 공산주의 기간 비밀경찰의 지독한 감시와 핍박에도 불구하고 성령께서는 헌신된 가정과 전도자들을 통해 루마니아에 교회를 세우셨습니다.”

ㅡ현재 루마니아 교회는 북한선교에 어떻게 참여하고 있나요.

“북한선교를 위해 아시아 A국에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습니다. 루마니아인들은 당장 북한에 들어갈 수 있지만 여행 비자밖에 못 받기 때문에 A국에 가서 북한인들을 대상으로 사역하고 있습니다. 또 북한을 위한 기도운동과 북한선교 계몽운동을 펼치는 선교단체 ‘카이로스’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슬람 선교를 위해 시작된 또 다른 루마니아 선교훈련학교에서는 3년 전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북한선교를 위해 한 끼 금식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모두 루마니아 현지에서 자발적으로 일어난 일입니다.

루마니아
2019년 카이로스 선교세미나에서 조요셉 목사(왼쪽)가 강의하고 있다. ©정홍기 선교사

그러다가 저와 김성훈 선교사는 10년 전부터 기획해 온 ‘미션 루마니아’ 대회를 2018년 주관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루마니아 교인들에게 북한선교를 적극적으로 할 계기를 마련해주고 싶어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임현수 목사님(캐나다 큰빛교회 원로목사)을 메인 강사 중 한 분으로 모시게 되었습니다. 대회 마지막 날 내린 결론은 루마니아 교회와 한국교회가 협력해서 공동 선교사역을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양국 교회가 함께할 실질적인 사역을 고민하다 찾은 접점이 북한선교입니다. 첫 단추로 2019년 3월 루마니아 교회 지도자 40여 명이 방한해 한국교회의 선교와 목회를 배우고, 루마니아복음주의협의회와 선교통일한국협의회가 업무협약(MOU)을 맺었습니다. 작년 5월에는 카이로스가 주관하는 선교훈련에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상임대표 조요셉 목사님(물댄동산교회, 숭실통일아카데미 원장)이 오셔서 북한선교에 대해 강의했습니다. 루마니아 교회도 강의를 통해 많은 은혜를 받았고, 조 목사님도 북한선교를 준비해 온 루마니아 교회를 보며 많은 은혜 받았습니다. 이후 작년 10월 숭실통일아카데미 학생 10여 명이 루마니아 교회로 아웃리치를 왔습니다.

현재 코로나로 인해 루마니아 교회 사역과 선교가 일시 중단된 것처럼 보이지만, 북한선교를 위한 기도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8월 초 한 루마니아 교회가 북한선교를 위해 한국 돈으로 60만 원을 헌금했다는 소식을 카이로스를 통해 연락받았습니다. 이 헌금은 한국의 탈북민 신학생에게 전달했습니다. 루마니아에서는 북한선교의 준비단계로 기도운동이 활발히 일어나고 있고, 북한선교를 위해 선교사가 되겠다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한국교회가 이들을 모아 훈련하고 안내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루마니아
2019년 3월 루마니아복음주의협의회와 선교통일한국협의회가 업무협약(MOU)을 맺은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정홍기 선교사

ㅡ루마니아 교회와 한국교회가 북한선교를 위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협력할 수 있을까요.

“루마니아 사람들은 공산주의 시절 세상과 접촉하지 못하고 폐쇄된 사회를 지나왔기 때문에 세계화에 때 묻지 않고 순수한 면이 있습니다. 루마니아 교회의 신앙도 순수합니다. 현재 루마니아 교회는 300여 명의 해외 선교사를 파송했는데, 복음을 전할 때 철저히 현지인을 섬기는 자세로 전합니다. 선교지에서 ‘갑’의 위치가 되어 군림하거나 물질로 사역하지 않습니다. 북한선교를 할 때도 섬김의 자세를 잘 보여줄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국교회는 다른 나라 교회보다 영적으로, 물질적으로 풍부합니다. 북한선교는 남에게 미룰 수 없는 일이지만, 현실적으로 북한 사람들을 직접 접촉하기 어려우니 형제국이던 루마니아를 통해 선교하는 방안도 있습니다. 루마니아 교회에 북한선교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안내해주며 후원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루마니아
2019년 3월 한국-루마니아 친선 선교협의회가 창립됐다. ©정홍기 선교사

또 북한에서 신앙과 종교의 자유가 생길 때를 대비해 양국 교회가 공동으로 준비할 수 있습니다. 루마니아에서 공산주의 사회가 무너지고 어떻게 변화됐는지를 하나의 거울로 삼아, 북한에서도 어떻게 선교할지 준비할 수 있습니다. 루마니아에서는 공산주의 붕괴 후 초기 10년 동안 활발한 전도가 이뤄졌고, 이 기간 20~30만 명이 회심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유럽화되고 세속화되면서 시들해졌습니다. 북한에서도 공산정권이 무너지면 초기 10년이 중요합니다. 무신론적 공산주의가 빠져나간 공허한 마음을 무엇으로 채워줄 수 있겠습니까. 그때 복음을 효율적으로 전파할 지도자들을 준비하자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한국교회가 할 일은 지금까지 해온 사역 방식을 내려놓고, 다시 예수님의 참모습을 보고 배우고 닮기 위해 연습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강도 만난 불쌍한 영혼을 대하는 사마리아인처럼, 주님의 긍휼과 자비의 마음으로 우리의 이웃인 북한 사람들을 복음으로 대하는 훈련을 해야 할 것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