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코로나19가 장기화 됨에 따라 대다수 교회들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한 가운데 헌금도 비대면 방식으로 납부하는 디지털 플랫폼이 나왔다. KB국민은행의 ‘디지털성금서비스’인 ‘디지털헌금바구니’가 그것.

KB국민은행에 따르면 현재 온라인 헌금 방식은 교인이 별도 계좌번호를 기억해 헌금 종류별로 납부할 계좌가 다른 것이 일반적이다. 본인의 은행 뱅킹에 접속해 헌금계좌를 찾아야 하는 절차도 복잡하며 헌금별 계좌가 달라 송금시 오류도 많이 발생한다는 것. 그리고 교회 측은 온라인으로 들어온 돈을 수동적으로 계수해야 하며 필요한 납무 영수증 발급에도 문제가 많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이에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성금을 납부하는 개인이나 성금을 모금하는 단체가 비대면으로 성금을 관리할 수 있도록 ‘디지털헌금바구니’를 출시했다고 은행 측은 덧붙였다.

서비스 대상 고객은 개신교 성도 및 개신교 교회이다. 성도는 교회를 방문하지 않아도 헌금이 가능하며, 교회는 헌금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헌금은 앱을 다운받거나 또는 웹사이트(https://starplatform.kbstar.com/church/)를 통해 간편하게 납부할 수 있고, 교회는 가까운 KB국민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서비스를 신청 할 수 있다.

은행 측은 “‘디지털헌금바구니’의 특징은 헌금봉투의 색상, 성경문구 설정 등을 통해 실제 헌금봉투처럼 구현된 점과, 성도는 기도제목 작성 등 감사의 마음과 경건함을 담은 헌금을 간편한 방식으로 납부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또한 종교단체는 헌금 내역, 기도제목 등을 편리하게 조회하고 관리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고객정보 보호를 위해 보안성과 안정성을 높였으며, ‘디지털헌금바구니’를 시작으로 다른 종교단체나 전통시장 등 디지털 금융지원이 필요한 곳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