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송금 의혹 문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송금 의혹 문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과정에서 '북한에 30억 달러를 지원한다'는 비공개 합의서에 서명했다는 의혹과 관련, 비공개 인사청문회에서 "논의는 있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밤 늦게 박 후보자에 대한 비공개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청문회가 비공개로 전환된 후 "2000년 3월 8일 싱가포르에서 (북측 특사와) 1차 접촉이 있었고 (3월 17∼18일) 상하이에서 2차 접촉이 있었다"며 "북한은 협력 지원을 요구했지만 남측은 현금지원이 안 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대신 아시아개발은행(ADB), 국제부흥개발은행(IBRD)이나 민간 사업가 등의 투자 자금으로 20억∼30억 달러의 대북 투자가 가능하지 않겠냐라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이런 이야기를 했다는 건 인정한 것"이라며 "합의문 내용 언급은 했지만 실제 서명은 작성하지 않았다는게 답변"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비공개 회의에서 서명과 관련해 "당시 논의 내용을 아는 사람이 조작한 것 같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진행된 공개 청문회에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비공개 합의서에 대해 질의하자 "기억이 없다"고 답변했다.

박 후보자는 청문회가 끝난 뒤 '서면합의가 조작이라는 입장에 변함이 없느냐', '합의서 작성 사실이 없느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의 단국대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한 교육부 조사가 이뤄질 경우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논의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