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행복한 교실을 위한 5가지 사랑의 언어 워크북』
도서『행복한 교실을 위한 5가지 사랑의 언어 워크북』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는 노래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 노래에는 이런 가사가 나온다. “당신이 이 세상에 존재함으로 인해 우리에게 얼마나 큰 기쁨이 되는지...” 이 가사에는 인정하는 말 정의의 첫 번째, 인격 즉 존재 자체에 대한 인정이 가장 잘 표현되어 있다. ‘네가 있어서’, ‘내 친구라서’, ‘우리 엄마여서’, ‘아빠여서’, ‘선생님이어서’처럼 존재에 대한 인정이 사랑의 언어 첫 번째 인정하는 말에서는 필요하다. 우리는 얼마나 서로를 인정하며 살아가고 있는가? 첫 번째 사랑의 언어를 배움으로써 그의 인격을 그 존재로서 어떻게 받아들이고 표현하고 있는지 돌아보았으면 좋겠다.
- 우명훈, <행복한 교실을 위한 5가지 사랑의 언어 워크북>

도서『그 한 사람 예배자에게』
도서『그 한 사람 예배자에게』

미국의 신학자 존 M.프레임이 그의 책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예배』(총신대학교출판부 역간)에서 했던 말처럼 신약 성경에 초대 교회 예배 형식에 대한 정확한 매뉴얼이 명시되지 않은 이유는 어쩌면 교회들이 예배의 본질이 아닌 형식에 있어 각자의 상황에 맞게 자유로운 형식으로 예배하라는 하나님의 의도일 수 있습니다. 각자 다른 예배적인 상황에 놓인 독자들이 자신의 공동체적 맥락에 가장 잘 맞는 용어를 선택하여 풍성한 은혜를 누리도록 돕는 것이 용어의 형식적인 통일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전영훈, <그 한 사람 예배자에게>

도서『예수, 나의 첫사랑』
도서『예수, 나의 첫사랑』

용서

두려운 마음에,
나의 영혼과 육체가 갈기갈기 찍어져서
피가 철철 나는 아픔 속에 있는 것도 모르고

난 괜찮아.
내가 다 용서할게.
교만하게 말했습니다.
.....
울다 울다 알아졌습니다.
용서는 내가 하는 것이 아님을
진정 용서받아야 할 것은 나임을
- 김은미, <예수, 나의 첫사랑>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