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오인숙 사제수녀,  김상근 KBS 이사장
왼쪽부터 오인숙 사제수녀, 김상근 KBS 이사장 ©성공회대

성공회대는 ‘명예신학박사 학위수여식’을 지난 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개최했다.

이번 수여식에서 김상근 KBS 이사장과 대한성공회 오인숙 카타리나 사제수녀가 명예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석 총장이 환영사를 했으며, 김은규 신학대학원장이 학위수여 추천사를 했다. 외부인사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경호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장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김은규 신학대학원장은 ”김상근 KBS 이사장은 평생 한국교회의 일치와 화해, 한국사회의 민주화, 분단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향해 노력하며 평화의 사도로서의 삶을 살아온 점을 높이 평가해 명예신학박사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인숙 사제수녀는 교계 여성, 사회복지, 기독교여성단체 등에서 활동하며 여성인권 신장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종교 간 대화에 앞장서 종교 간 갈등과 분열을 막는 영적 지도자의 역할을 해온 점을 높이 평가해 명예신학박사로 추천했다“고 전했다.

김기석 총장은 ”성공회대학교 명예신학박사 학위를 받은 김상근 목사와 오인숙 사제수녀는 평생 성직자 및 수도자의 길을 걸으며, 이 나라의 민주화와 평화에 기여하고 종교간 화합과 영성의 발전에 헌신함으로써 그리스도교 지도자로서 귀감을 보여주셨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명예신학박사 학위수여식 사진
명예신학박사 학위수여식 사진 ©성공회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