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변하지 않는 말씀』
도서『변하지 않는 말씀』

온갖 악기를 연주할 수 있는 재즈 음악가를 한번 생각해 보자. 루이 암스트롱의 트럼펫 연주를 들으면서, 저 음악이 암스트롱과 그의 악기 중 어느 쪽에서 나오는 것인지를 질문할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그 호흡과 곡조는 암스트롱에게서 나오고, 그 숨결이 통과하면서 우리가 들을 수 있게 소리를 내는 악기는 트럼펫이라는 점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이를테면 성경의 저자들은 계시를 드러내는 악기다. 어떤 이는 트럼펫, 어떤 이는 오보에, 어떤 이는 색소폰과 같으며, 저마다 다른 소리를 낸다. 그런데 이 모든 악기를 자신의 숨결로 채우며 그 곡조가 제대로 연주되게끔 하시는 음악가이자 숙련된 예술가는 곧 성령님이다. 성경의 영감은 이런 식으로 작용한다.
- 앤드루 윌슨, <변하지 않는 말씀>

도서『날기새』
도서『날기새』

성경을 한 장 한 장 차례대로 읽어나가거나 설교할 때 가장 난감할 때는 족보가 나올 때다. 계속 족보가 이어지면 이 본문을 가지고 어떻게 설교해야 하나 난감할 때가 많다. 본문에 노아의 족보에 대한 얘기가 나온다. 그런데 어느 날 이런 족보 이야기에서 큰 은혜를 받았다. 아주 단순한 생각이었다. ‘하나님이 다 알고 계시는구나. 시시콜콜 집안 구석구석 사람을 다 살피고 계시는구나.’ 아신다는 건 뭘까? 관심이 있으시다는 것이다. 관심 없으면 모른다. 관심이 있으신다는 것은 무엇인가? 사랑한다는 것이다.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시는구나. 그래서 나를 아시는구나.’ 이것이 내 신앙생활에서 매우 중요한 깨달음이 되었다.
- 김동호, <날기새>

도서『UBC 이사야』
도서『UBC 이사야』

심판이 불가피하다고 할지라도 그것이 이야기의 끝이 아닌 까닭은 거룩함에는 신실함의 의미도 있기 때문이다. “어느 때까지니이까”는 주로 시편에 나타나는 물음으로, 답변을 듣고자 함이 아니라 긍휼을 바라는 탄원이다. 처음에 이사야는 단지 이 심판이 얼마나 파괴적인지를 암울하게 반복하는 응답을 받는다. 이는 앞에서 공언한 바를 다시 확증해 주며 그가 뒤에서 전하는 강력한 메시지에 대한 얼마간의 명분을 제공한다. 머지않아 주전 721년에 북왕국의 수도 사마리아는 앗수르에 의해 멸망할 것이다. 유다는 그때 야웨의 백성 전체의 십분의 일이 여전히 남았다는 사실을 자축하게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거기가 끝이 아니다(13a절). 이것이 이사야가 받은 말씀의 전부가 아니다. 미리 깨닫지 않는 한, 백성은 극도로 처참한 파멸을 겪은 뒤에야 하나님의 거룩함 속에 있는 긍휼을 예언자와 마찬가지로 깨닫게 될 것이다. 심지어 베어진 나무도 다시 자랄 수 있다.
- 존 골딩게이, < UBC 이사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