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통과된 유럽과 북미에 차별·평등 없나
성적지향·성별정체성이라는 단어 매우 위험
여론에 흔들리지 말고 진리 위해 기도하자”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가 5일 주일예배에서 최근 정의당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발의된 차별금지법안을 비판했다.

이 목사는 설교 전 기도제목을 나누면서 “최근 10명의 국회의원들에 의해 포괄적 차별금지법(안) 혹은 평등법(안)이라고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아직 발의 단계지만 상정되진 않았지만, 그것이 만일 상정되고 통과된다면 우리 사회가 어떤 모습이 될 것인지 참 염려되고 걱정되는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만일 그대로 차별이 금지되고 평등한 사회가 오는 것을 교회가 반대할 수 없다. 그래서 대부분 유럽과 북미도 이러한 법을 다 통과했던 것”이라며 “그러나 그 결과 유럽과 북미의 모습은 어떤가. 진정 차별이 없어지고 평등한 사회가 임했는지, 우리는 깊이 역사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여러 장애와 또 주신 민족과 피부색, 용모 이러한 것들로 차별받는 사회가 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지금도 우리는 그러한 사회를 지향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 법(안) 조문에 있는 성적지향, 성별정체성이라는 단어가 매우 위험한 것은 여기 (차별금지법안) 해설에 이렇게 되어 있다”고 했다.

이 목사는 ‘성별’ ‘성적지향’ ‘성별정체성’에 대한 법안의 정의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성별: 여성, 남성, 그 외에 분류할 수 없는 성을 말한다.
성적지향: 이성애, 동성애, 양성애 등 감정적·호의적·성적으로 깊이 이끌릴 수 있고 친밀하고 성적인 관계를 맺거나 맺지 않을 수 있는 개인의 가능성을 말한다.
성별정체성: 자신의 성별에 관한 인식 혹은 표현을 말하며, 자신이 인지하는 성과 타인이 인지하는 성이 일치하거나 불일치하는 상황을 포함한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여성 남성 그 외에 분류할 수 없는 성이 있나? 생물학적으로 여성과 남성 외에 분류할 수 없는 성이 존재한다고 법(안)에 만드는 것”이라며 “(성별정체성이란) 다른 모든 사람들이 볼 때는 남성인데 나는 남성이 아니라 여성이라고 불일치 할 수 있다는 것, 모든 사람은 다 여성이라고 인정하는데 나는 남성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이것이 과연 평등한 사회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법이 지금 발의됐지만 저는 상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혹 일부 사회의 운동으로 인해 이것이 상정되고 통과 되면 우리 사회는 유럽과 북미에서 보이는 사회적 혼란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실제로 해외의 어느 부부는 자녀가 태어났는데 그 성별란에 U라고 썼다. 언노운(Unknown), 모른다는 것”이라며 “자녀가 자라서 스스로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결정하도록 허용한다는 것이다. 얼마나 평등하고 차별이 없는 세상처럼 보이나. 그러나 그것은 옳은 것이 아니다. 좋아보이지만 옳은 것이 아니다. 이 법(안) 조문에 너무나 좋은 말이지만 옳은 것이 아니”라고 했다.

이 목사는 “미국에서는 많은 주가 화장실 전쟁을 치르고 있다. 성중립 화장실이라는 것이 생겼다. 화장실이 하나 뿐이어서 남자와 여자가 같이 쓴다는 게 아니다. 그것이 아니라 다수가 이용하는 화장실을 남녀 공용으로 만다는 것”이라며 “학교의 기숙사 샤워실을 같이 이용하게 하고 심지어 대중목욕탕, 심지어 운동선수 가운데서도 생물학적으로 남성인데 여성의 정체성으로 여성들과 싸울 때 그건 불공평한 것이다. 평등법에 기초한 불평등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일들이 제가 만들어서 꾸며낸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로 해외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므로 평등이라는 이름으로 (법을) 만든다고 평등이 오는 게 아니다. 교회야말로 세상의 평등을 위해, 차별이 없는 세상을 위해서 가장 앞서야 하는 것이고 그래 왔다. 또 그렇게 되어야 한다”며 “그러나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이렇게… 분류할 수 없는 성이라는 것을 만드는 것은 창조질서에 어긋나는 것이고 우리가 동의할 수 없는 것이고 더 나아가 반대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교회는 차별을 지지하지 않고 평등을 지향한다. 그러나 우리가 유엔(UN)이 권고한다고 해서 다른 나라가 한다고 해서 그것이 선진국 되는 게 아니”라며 “남성으로 태어났는데 왠지 성적지향이 다른 쪽을 향하고 있다면 그것을 고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평등이요 진정한 자유다. 자신이 이끌리는 대로 법적으로 합법화 하고 그것을 격려하는 것이 평등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회적 여론에 우리가 흔들릴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진리가 지켜지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우리가 기도해야 할 것”이라며 “저는 결심했다. 만일 법(안)이 발의 단계가 아니라 상정이 되면 국회 앞에서 시위하고 있는 이재훈 목사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여러분들이 기도해주시고 또 주변분들을 설득해주시고 또 아는 국회의원이 있으면 소식을 전해주시고… 우리가 그런 법을 만들지 않고도 평등과 차별이 없는 사회를 충분히 만들어갈 수 있다”고 했다.

“차별 금지한다며 역차별 일어나지 않도록
남자·여자로 창조하신 하나님 말씀이 진리”

이후 기도한 이 목사는 “이 나라 민족 가운데 치우친 이념과 이상으로 하나님의 진리와 창조질서가 무너지지 않게 하여 주옵소서. 평등이라는 이름으로 진리가 무너지지 않게 해주십시오. 차별을 금지한다는 이름으로 과잉 역차별이 일어나지 않고 옳고 그름이 무너지지 않게 해주십시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고 한 하나님의 말씀이 진리임을 믿습니다.그것이 과학으로도 입증되었습니다. 남자와 여자의 성이 아닌 또 다른 성의 유전자는 존재하지 않음이 과학도 증명하고 있습니다. 분류되지 않는 성을 인정하는 것, 그것이 가져올 이 사회의 모습은 너무나 비참한 모습입니다. 주님, 대한민국이 그런 사회가 되지 않도록 지켜주십시오”라고 했다.

그는 또 ’유럽과 북미의 흐름을 따르는 나라가 되지 않고 그들을 이끄는 나라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일부 사회와 여론은 그것이 마치 올바른 사회인 것처럼 말하지만 그런 법이 없이도 더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음을 주님 이 사회가 받아들일 수 있게 하여 주십시오. 주님, 교회의 이러한 반대를 마치 차별을 조장하는 것처럼 왜곡하는 이 사회의 시선을 바로잡아 주시고 평등을 반대하는 그러한 공동체인 것처럼 교회를 매도하는 그런 일들이 없게 하여 주시고 하나님의 진리와 창조 질서가 대한민국을 지켜주는 나라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라고 기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