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영 박사
조덕영 박사

김민교 씨(46)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 받던 80대 노인이 끝내 숨졌다.

​4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김민교 씨의 반려견 두 마리로부터 공격 받아 병원에서 치료 받던 노인이 3일 오전 1시경 세상을 떠났다.

​김민교 씨가 키우는 반려견 두 마리는 지난 5월 4일 오후 경기 광주의 집 담장을 넘어 근처 텃밭에서 나물을 캐던 노인을 습격했다.

​노인은 무게 20㎏이 넘는 대형견들로부터 허벅지, 양팔 등을 물려 심하게 다친 채 병원으로 옮겨졌었다.

​김민교 씨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일어나선 안 될 사고가 일어났다”면서 “이웃 할머니의 치료가 끝날 때까지 책임감을 갖고 함께하겠다”고 밝혔었다. 그러면서 “견주로서 내 책임은 당연하다”며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 중”이라고 덧붙였었다.

​그는 사고 경위에 대해 “(반려견들이 사라진 것을 확인한) 아내가 ‘빨리 개들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에 찾던 중 사고가 났고, 바로 할머니를 모시고 응급실에 동행”했고 “나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가 가족 분들을 뵀다”고 전했었다. 할머니 가족은 평소에도 김민교 씨 부부를 아껴주셨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교 씨의 반려견은 ‘벨지안 쉽도그’라는 품종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동물보호법상 맹견으로 분류되지는 않고 있다.

​“견(犬)통령”으로 알려진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씨는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김민교 씨는 "반려견 교육을 하려고 노력하셨던 분”이라면서도 “(대형견도) 실내에서 길렀으면 좋겠다. 그렇게 키우지 못할 거면 키우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개는 집 안에서 키울 수 있다”며 “키우지 못할 거면 키우면 안 된다. 그래야 내 반려견이 어떤 상태인지 항상 인지하고, 확인하고, 체크하면서 살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 문화는 개에 대해 충성과 애정과 혐오의 대상 등으로 그 평가가 극렬하게 갈라진다. 애증의 대상인 것이다. 문명의 발상지 가운데 한곳인 고대 애굽에서 개는 신성시하거나 존경의 대상이었다. 애굽의 개 <아누비스> 신은 머리는 여우와 늑대의 중간 형태를 가진 재칼 모양의 신상을 하고 있다.

​성경은 개에 대해 어떻게 말하는가

​그렇다면 성경은 개에 대해 어떻게 말하고 있을까? 이스라엘은 한때 애굽의 노예 민족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이 개를 신성시한 흔적은 전혀 없다.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모세가 하나님께 받은 계시대로 시체를 접촉 만해도 의식상으로 부정한 것으로 여겼다(레 22:4-5). 개는 죽은 사체를 먹는 동물이다. 당시 죽음의 원인을 모두 정확하게 파악한다는 것은 용이하지 않았던 시대였다. 이스라엘 공동체가 감염에 의해 타격을 받는다면 공동체 전체에 치명타가 될 수 있었다. 시체를 가까이하는 동물인 개는 잠정적 부정한 동물이었다. 따라서 성경은 이스라엘 자손에게 부당하게 도살된 고기도 개에게 던지라 했다(출 22:31). 이스라엘 공동체나 성경이 개를 신성시한 애굽과 다르게 개를 취급했던 중요한 이유였다.

이렇게 성경은 개를 천한 동물로 자주 표현하고 있다. 성경은 자신의 실수를 통해 교훈을 얻지 못하는 자의 어리석음을 개처럼 토한 것을 다시 먹는 동물(잠 26:11)로 비유하고 있다. 요나단의 아들 므비보셋은 다윗이 자신에게 친절을 베푸는 것에 대해 자신을 “죽은 개와 같은 자”라 낮추어 부르고 있다(삼하 9:8). 놀랍게도 신명기 23:18은 남창(男娼)이 번 돈을 "개 같은 자의 소득"이라고 개를 참람(僭濫)한 존재에 비유하고 있다. 선지자 엘리야는 친히 하나님께서, 나봇의 포도원을 강탈한 아합 왕에 대해 억울한 나봇처럼 개들이 아합왕의 피를 핥을 것이라 예언했다(왕상 21:19, 23-24). 예언대로 아합왕은 시리아와의 전쟁에서 화살에 맞아 부상당했고, 상처의 피가 계속흘러 전장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았다(왕상 22장 참조)! 그의 시체는 사마리아 성에 장사되었고, 그의 병거를 창기(娼妓)들이 목욕하던 사마리아 못에서 씻으매 개들이 핥았다(왕상 22:37-38). 인과응보였다.

인류는 고대부터 개가 거칠고 용맹하고 충성스럽다는것을 잘 알고 있었다. 주전 7세기 앗수르 수도 니느웨의 부조(浮彫)를 보면 역사상 잔인하기로 이름났던 앗수르 군대가 개의 그 명렬하고 용맹스러움을 살려 군견으로 활용했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역설적으로 이런 개의 거친 특성은 개들이 전문적으로 길들여져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렇게 길들여진 강아지들은 헬라와 로마 시대에 사람의 벗이 되어 있었다. 이방 가나안 여자가 예수께 귀신들린 딸을 치유해 달라고 애원하자 예수님은 가나안 여자를 개에 비유하며 거절한다. 이때 가나안 여자는 개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는다고 애원하는 장면이 있다(마 15:26-27). 예수님은 이 여인의 믿음을 칭찬하며 이 이방 여자의 딸을 즉시 치유하였다. 개가 사람들에게 길들여져 있었다는 것을 짐작케하는 장면이다.

성경은 지도자들의 욕심을 탐욕스러운 개들의 식욕에 비유한다(사 56:11). 욥은 자신을 조롱하는 젊은이들을 향해 그 아비들은 내 양을 지키는 개만도 못한 자들이라 했다(욥 30:1). 배은망덕한 시므이를 향해 다윗의 신하였던 스루야의 아들 아비새는 “죽은 개 같은 자”라고 했다(삼하 16:9). 이렇게 성경은 개들의 부정적 측면을 비유의 도구로 자주 사용하고 있다. 거룩한 성(새하늘과 새땅)에 들어가지 못할 자 목록에도 놀랍게도 "개 같은 자"가 있음을 기억하라(계 22:16). 개의 본성을 안다면 개를 함부로 길들이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 특별히 거친 맹수의 본성을 길들이지 못하고 제어하지도 못하는 사람들은 반려견을 생각 없이 기르지 말아야 한다. 특별히 주변 사람들을 상해할 수 있음을 명심하라. 유년과 소년 시절, 강아지 “마루”, “잭키”와 함께 자라고 길러본 필자의 생각이다.

개의 치명적 질병인 광견병도 조심해야 한다. 이 병도 코로나처럼 바이러스가 옮긴다. 신속히 치료하지 않으면 100% 사망하는 무서운 병이다.

조덕영 박사(창조신학연구소 소장, 조직신학)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