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인권이사회가 또다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올해로 18년째 연속 채택된 결의안에는 북한이 한국인과 일본인 납북자를 즉각 송환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처음으로 담겼다고 매체는 전했다.

VOA에 따르면, UN인권이사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43차 회의 마지막 날인 22일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2003년 이후 18년 연속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다.

올해 결의안 작성을 주도한 유럽연합의 제네바 주재 크로아티아대표부의 베스나 코스 대사는 대표 발언을 통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이 나아졌다는 눈에 띄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코스 대사는 올해 결의는 UN이 북한 내 심각한 인권 상황을 계속해서 다룰 것을 권고했다면서, 특히 지난 2년 간 이 사안과 관련한 논의를 중단한 유엔 안보리에서의 논의를 장려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추구에 자원을 집중하면서, 주민들의 복지 수준이나 식량에의 접근성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결의에는 북한에 의해 납치된 한국인과 일본인 문제가 처음으로 포함됐다. UN은 결의를 통해 “국제적 납치 사안과 납치된 사람들의 즉각적인 송환에 대한 위급성과 중요성을 엄중한 우려감으로 강조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납북자들과 그 가족들이 겪고 있는 오랜 시간의 고통, 그리고 북한이 이에 적극적으로 행동하지 않는 것에 대해 엄중한 우려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이어 UN은 결의를 통해 “북한이 강제실종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다루고, 납북된 이들의 생사와 소재에 대해 가족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납북자와 관련된 모든 사안, 특히 일본과 한국인 납북자들을 즉각 송환하는 문제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덧붙여 UN은 결의를 통해 북한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국제사회에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의 한대성 대사는 이날 회의에서 “유럽연합이 제출한 결의안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도 올해 2년 연속 결의안 초안의 공동작성국에 들어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VOA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