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교회에 대한 행정조사가 실시된 12일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 경찰병력이 배치돼 있다.
대구 신천지 다대오지파 ©뉴시스

신천지 대구 다대오지파 간부들이 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교인 명단을 고의로 누락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17일 이곳 간부 2명을 감염병예방위반으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해당 지파 소속 간부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월 20일 전체 교인 명단을 제출하라는 방역당국의 요구에 외부 노출을 꺼리는 교인 100명을 고의로 은폐한 명단을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2월 28일 대구시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고 압수물 분석 및 신천지 다대오지파 관계자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불구속 입건된 대구 신천지 간부 4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