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Unsplash/Kelly Sikkema
미국 미네소타 가톨릭 교회와 루터교회가 10명 이상의 모임을 제한하는 주지사의 명령에도 재개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한 뒤 주정부는 모임 제한 명령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미네소타 지역 언론을 인용해 팀 월츠 주지사가 최근 기자 회견에서 교회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건물 수용력의 25%로 인원제한을 둔다면 예배를 드릴 수 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주지사는 이날, 오는 27일부터 쇼핑몰과 기타 사업체와 같은 방식으로 교회가 안전하고 신중하게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팀 월츠 주지사는 소매업과 바, 레스토랑은 재개하도록 허용하면서도 교회 모임은 10명 이하로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대해 종교 자유 법률 회사인 버켓 펀드(Becket Fund)와 국제 로펌인 시들리 오스틴(Sidley Austin LLP)은 팀 월츠 주지사의 이같은 명령이 수정헌법 제1조를 위반했다고 서한을 보낸 바 있다.

또 미네소타 가톨릭 협회와 루터교회 미주리 총회도 팀 월츠 미네소타 주지사에게 보낸 별도의 서신에서 주정부는 10명 이상의 모임을 제한하고 있지만 교회를 재개하기로 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루터교회는 “소매업과 바, 레스토랑은 재개하도록 허용하면서 교회 모임은 10명 이하로 제한하는 행정명령에 실망했다”면서 “교회를 재개할 계획이 없다면 우리는 안전한 방식으로 모임을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교회 지도자들과의 만남 이후 주지사가 명령을 해제하면서 세인트 폴과 미니애폴리스의 로마 가톨릭 대교구 버나드 헵다 대주교는 감사를 표시했다.

헵다 대주교는 “월츠 주지사가 우리와 정중한 대화를 시작하고 신앙인들의 영적 필요를 인식하고 예배를 안전하고 책임감있게 재개하는 것이 가능하다는데 동의했다”면서 “이같은 건설적인 대화 경험은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해 의도적이든 그렇지 않든 비슷한 불평등을 겪고 있는 전국의 교회들에게 로드맵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루터교회 미주리 총회 닥터 루카스 우드 포드 목사는 “하나님을 예배하고 서로를 지원하기 위해 모임을 갖는 것은 신앙 공동체에게 귀중하다”면서 “미네소타가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고 교회를 재개하도록 허용한 것에 감사하다. 기도하면서 조심스럽게 완전하고 안전하며 책임감 있는 현장예배를 드릴 수 있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함께 예배 재개를 위한 필수 지침을 논의하고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교회, 회당, 사원 등 예배처소는 필수적인 장소”라며 “일부 주지사는 주류 판매점과 낙태 클리닉을 필수장소로 간주했지만 교회와 다른 예배처소는 필수장소에서 배제했다. 이것은 옳지 않다. 이같은 불의를 바로 잡아야 한다. 예배장소는 필수적”이라고 말했다고 CP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