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도쉬아카데미 최경화 공동대표
최경화 카도쉬아카데미 공동대표

유아기는 부모의 가르침으로 세상을 알아가는 시기이다. 부모는 하나님을 향한 믿음 생활이 자녀에게 본이 되어야 하며 늘 말씀을 자녀들에게 들려주어야 한다. 특별히 창조질서를 반복적으로 들려주어야 한다. 성경적 성교육 동화책을 이용해서 자주 읽어주면 자연스럽게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고 사람을 지으셨으며 남자와 여자를 구별하여 만드신 목적을 알게 된다. 천지창조는 어려서부터 교육해야 할 가장 중요한 내용이며 이를 통해 하나님이 사람을 지으신 목적과 남녀를 어떻게 아름답게 세우셨는지를 알게 한다. 부모들은 이렇게 중요한 부분을 교회에 맡기고 가정에서 잘 다루지 않는다.

놀랍게도 세상에서는 다양한 성별이 있다는 것과 남자 물고기가 아기를 낳는다는 동화를 아이들에게 들려준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지속적으로 이러한 내용을 보여주며 세뇌시키고, ‘남자답다, 여자답다’는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도한다. 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를 구별하여 만드신 것에는 신체뿐만 아니라 정서적인 것도 그렇게 하셨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돌보게 하셨기 때문에 가정에서 엄마와 아빠는 서로 잘하는 것과 부족한 부분을 세워주고 채워갈 수 있게 하셨다.

부모는 가정에서 하나님의 섭리에 따라, 하나님께서 우리 가정을 세우셨고 교회로써 아름답게 지어져 가고 있음을 자녀들에게 말해주어야 한다. 유아기에는 자녀의 태아 사진첩을 보여주며 생명의 존귀함을 교육하면 유익하다. 자녀가 엄마 뱃속에서 자라는 자신의 사진을 보면 신기해하면서 집중을 잘한다. 처음 임신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얼마나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기뻐했는지부터 엄마와 아빠가 건강한 출산을 위해 노력한 이야기, 자녀가 세상에 태어나던 날 처음 안았을 때 감동을 들려주어야 한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자녀는 자신의 존재를 하나님께서 미리 정하시고 성별을 확정하셨으며, 부모님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하셨음을 깨닫는데 큰 밑거름이 된다. 자녀는 하나님께서 주신 기업이기에 거룩한 자손으로 양육할 의무가 있다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 부모가 하나님 말씀 안에서 서로 사랑하고 섬기며 모습을 자녀가 보며 자란다면 그것만큼 좋은 성경적 성교육은 없을 것이다.

현재 청소년기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성적 일탈을 보면, 어렸을 적 부모로부터 건강한 사랑을 받지 못했거나 성폭력의 피해가 있었던 경우가 많다고 볼 수 있기에 유아기의 성교육은 너무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유아기 부모님들 대상 성교육을 진행하다 보면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키는 방법에 대해 많이 궁금해 하신다. 이를 가정에서 교육할 수 있다. ‘아는 사람’과 ‘안전한 사람’에 대해 구별할 수 있게 지도하는 것이다. 방법으로는 할머니, 할아버지, 이모, 고모, 삼촌 등 가족과 친척의 얼굴 사진과 엄마친구, 아빠친구, 경비아저씨, 마트 아주머니 등의 이미지 (실제 사진은 초상권침해이니 이미지를 그려 넣는 것이 바람직하다)를 크게 인쇄해서 아이 눈높이에 맞춰 거실 벽면에 부착시키고 “만약 엄마나 아빠가 아프거나 바쁠 때 누가 어린이집(유치원)에 가면 함께 집에 올 수 있을까?”를 질문해보는 것이다. 부모가 생각했을 때 자주 보는 안전한 사람을 생각해놓고 아이가 선택하기까지 기다려보아야 한다.

삼촌이나 이모라도 가끔 보는 경우 안전한 사람의 범주에 속하기 어려운 이유는 아이들은 자신의 기억보다 어른의 말을 믿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안전한 사람과 아는 사람 선택하기 교육은 한 번만 하는 것이 아니라 주기적으로 아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반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이들은 어떤 사건이 일어나면 자신의 잘못이라고 여기거나 부모에게 이야기를 하면 야단을 맞을 것이라고 생각해서 피해가 지속되기도 한다. 어떠한 경우라도 부모를 신뢰하고 자신에게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일상적으로 대화를 하는 자녀라면 위험에 노출되더라도 초기에 개입할 수 있다.

최경화(카도쉬아카데미 공동대표, 다음세대교육연구소 소장)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