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운동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세움학원 수강생(138명)과 팔복교회 교인(600명)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지난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운동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인천 팔복교회 교인(600명)들 등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집담 감염이 우려됐던 인천 소재 2개 교회 교인 762명(팔복교회 485명, 동구 온사랑장로교회 277명)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인천시에서 이태원 클럽 방문자를 통해 감염된 확진 환자 2명이 감염 사실을 모른 채 2곳의 교회 예배에 참석한 일이 있었다”며 “인천시가 신속하게 교인들을 대상으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것.

김 차관은 교회가 2~3차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 수칙을 잘 지킨 점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다중이용시설인 교회에서 감염이 추가 확산되지 않은 것은 일주일에 2~3차례의 소독, 입장 시 발열 검사와 마스크 착용의 의무화, 지정좌석제로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킨 결과”라며 “교회에서 1천여 명의 교인 중 3백여 명은 온라인 예배에 참석했었다. 예배시 대면 접촉으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장갑 착용도 의무화하는 등 자체적으로 방역 조치를 고민하고 시행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생활 속에서 각 시설별로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잘 이행한다면 집단 감염으로 인한 2차, 3차 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 차관은 인천 소재 교회가 2차 감염 확산을 막은 선례라며 개인과 집단이 생활방역을 잘 실천해달라고도 당부했다.

한편, 김 차관은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는 코로나19는 종식될 수 없다. 일상생활 속에서 산발적인 소규모 감염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감염 확산을 최소화해서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선 국민 개개인의 이해와 노력이 절실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내 체육시설이나 영화관 등 실내다중시설을 이용할 경우 제시된 생활방역 세부지침을 숙지해서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15일 0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148명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