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인권여성연합이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이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인권여성연합이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정의연은 투명하게 진실을 밝혀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 수요 집회를 없애야 한다.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며 “이로써 지난 30년간 수요 집회를 이끌어온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성금 사용에 대한 의혹과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에 당선된 윤미향 전 이사장에 대한 비판을 제기하여 전 국민이 충격에 휩싸였다”고 했다.

이어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겠다고 할머니들의 보호자를 자처하며 출범한 단체로 윤미향은 최근까지 이 단체의 이사장을 지냈던 인물”이라며 “윤미향과 정의연의 민낯을 폭로한 사람이 바로 28년을 함께 한 이용수 위안부 할머니라는 사실은 정의연이 본연의 목적을 이미 상실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또 “회계 장부 전체를 떳떳하게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며 “시민단체로서 당연히 갖추어야 할 투명성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에는 온갖 핑계를 대며 변명으로 일관하면서도, 이러한 위선적인 태도를 비판하는 국민들에게 친일 프레임을 씌우기 급급한 정의연의 작태는 엄중한 비판을 받아 마땅한 것”이라고 했다.

바른여성인권연합은 “뿐만 아니라 정의연의 수요 집회가 아동학대의 일종이었다는 주장도 일고 있어서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매주 백여 명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동원하여 ‘전쟁 성노예’ ‘집단강간’ ‘성폭력’ 등 끔찍한 단어들을 세뇌가 될 정도로 반복적으로 가르침으로써, 일본에 대한 증오와 분노를 키우고 반일 감정을 부추겨 정치적으로 이용해 온 것이 아동학대라는 주장”이라며 “이런 교육이 청소년들의 건전한 인격과 시민의식 형성을 저해하는 반사회적, 비윤리적인 역할을 해왔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것으로, 이용수 할머니도 ‘한일 간 건전한 교류관계와 미래 관계를 구축해 나갈 학생들 간 교류와 공동행동 활동이 확대되기를 원한다’고 밝히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우리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정의연이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후원금 운영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가한 2차 피해보상을 제대로 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