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에 쏠린 눈…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관련 논란 해명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관련 논란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최근 제기된 ‘수요 집회 기부금 사용 의혹’ 관련 해명을 위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의연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 재단 ‘사람’ 2층 다목적홀에서 수요집회 기부금 사용 등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열어 “기부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사용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 남구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에 가면 학생들이 용돈을 모아 낸다”며 “학 생들은 전국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돈을 내지만, 할머니들에게 쓰인 적은 없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이 할머니는 또 “2015년 (한국과 일본의 합의에 따라) 10억 엔이 일본에서 들어올 때도 위안부 피해자들은 몰랐고, 내가 알았으면 돌려보냈을 것”이라며 “윤 대표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국회의원은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번 사태가 촉발된 배경에 있는 이용수 할머니의 서운함, 가족같이 지내셨던 할머니가 표현한 서운함, 같이 던 윤미향 전 대표가 떠났을 때 본인이 어떤 방향으로 가야할 지 모르겠다는 불안감 등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할머니께 원치 않는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정의연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간 모인 일반 기부금 수입 약 22억1900 만원 중 41%에 해당하는 약 9억1100만 원이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에 사용됐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수요시위와 관련 해서는 “정의연이 주최하고 기존 회원 단체들을 비롯한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와 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주관한다”며 “2019년 수요시위 참석 연인원은 약 4만3000명이고, 모금액은 450만9190원이 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모금액은 수요시위 진행에 사용되고, 집행된 연간 예산은 1억927만2770원”이라며 “1400차 수요시위 관련 예산은 기림사업에서 별도 집행됐다”고 했다.

정의연은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지급하기로 한 10억 엔을 받지 못하게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적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정의연은 더 구체적인 기부금 사용 내역 세부 공개에 대해서는 “세상 어느 NGO가 기부금 내역을 샅샅히 공개하느냐”며 공개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