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쇼크에 대응해 55만 개이상의 직접일자리를 창출한다. 여기에 들어가는 3조5천억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해 마련한다.

정부는 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열어 이런 직접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일단 공공부문에서 40만개 일자리를 만든다. 1조원을 투입해 공공데이터 구축, 온라인콘텐츠 기획·제작지원, 코로나19 방역·안전 분야에서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 개를 창출한다. 근로조건은 주 15∼40시간, 최대 6개월 근로다.

취약계층 공공일자리는 1조5천억 원을 투입해 30만개를 만든다. 코로나19 피해를 본 저소득층·실직자·청년 등을 우선 선발해 지역경제 회복지원을 위한 일자리를 제공한다.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 전통시장 유통지원·경영개선·소비촉진 등이 그 예다. 조건은 주 15∼30시간, 5개월 이내 근로 등이다.

정부는 민간부문에서 15만 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취업 문이 닫힌 청년층(만 15∼34세)을 위해 7천400억원을 들여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촉진한다.

정보기술(IT) 활용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최대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한다. 주 15∼40시간, 3개월 이상 기간제 근로계약이 조건이다.

홈페이지 기획·관리 등 콘텐츠 기획형, 빅데이터 분석, 기록물 정보화 등의 일자리를 만들도록 한다.

청년인턴 일자리에는 2천400억 원을 투입해 5만 개를 만든다. 주 15∼40시간, 3개월 이상 기간제 근로계약 조건으로 청년인턴을 채용한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에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월 최대 80만 원을 지원한다.

이러한 일자리는 기본적으로 최저임금을 보장하며, 4대 보험을 적용한다.

정부는 여기에 추가로 5만개 일자리에 대해선 3천억원을 써서 채용보조금을 지급한다.

특별고용지원업종 등에서 이직한 취업취약계층과 6개월 이상 고용보험에 가입해 근로계약을 체결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선 1인당 월 100만원(중견기업 80만원)을 최대 6개월 동안 지원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