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주간
북한 지하교인들이 사용하고 있는 성경과 자필로 쓴 찬송가 ©유튜브 ‘자유북한TV’ 영상 캡쳐

북한의 지하교인들이 아직도 일제시대 당시 성경을 사용하거나 자필로 찬송가 가사를 적은 쪽지를 만들어 사용하면서 신앙을 유지해 가고 있다고 유튜브 ‘자유북한TV’가 전했다.

자유북한TV는 제17회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북한 내부의 주민들의 생활을 담은 영상을 26일 공개했으며 영상에는 북한 지하교인들이 각자 기도처소에서 목숨을 걸고 기도하는 모습들이 담겨져 있다.

영상은 “우리가 잘 알듯이 북한은 종교가 허락되지 않는 죄악의 땅”이라면서 “하지만 하나님의 복음은 감출 수가 없으며 생명력이 있어서 압록강과 두만강을 통해 조금씩 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목숨을 건 선교사들에 의해 북한 땅에 하나님의 복음이 전파되고 있다”면서 “어두운 지하교회에서는 다 해어진 일제시대 성경과 자필 찬송가로 하나님을 앙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은 북한 지하교인들이 사용하고 있다는 성경과 찬송가를 보여주기도 했다.

북한자유주간
북한 지하교인들이 사용하고 있는 오래 된 찬송가 ©유튜브 ‘자유북한TV’ 영상 캡쳐

기도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가정에서 또 작은 기도처에서 죽음을 각오하고 수령의 초상화를 내리고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고 있다”면서 “하나님을 믿어도 믿는다는 이야기를 할 수 없고 예배는 물론 찬양과 기도도 할 수 없어서 어두운 공간에서 조용히 그러나 간절하게 기도한다”고 밝혔다.

영상에는 북한지하교인들이 기도를 하기 위해 김일성 부자의 초상화를 벽에서 떼는 모습과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고 간절히 기도하는 북한 지하교인들의 모습과 음성이 담겼다.

영상은 “하나님 어느 때까지니이까 저들의 기도를 응답해주시고 하나님의 나라가 북한 땅 곳곳에 충만하게 하여 주소서”라면서 “소리 높여 하나님을 찬양하고 자유롭게 예배드리는 것이 소원이라고 하는 저들의 소원을 하루 빨리 이뤄주소서”라고 함께 기도하고 있다.

북한자유주간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이 무릎을 꿇고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유튜브 ‘자유북한TV’ 영상 캡쳐

자유북한TV는 이 밖에도 북한 장마당 주민들의 모습을 담은 여러 영상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장마당에서 판매가 이뤄지고 있는 쌀매대의 모습과 땔감 등의 연료를 구하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은 “북한 공산당국이 식량공급을 주민들에게 하지 않으면서 주민들이 식량의 모든 것을 자력으로 시장에서 해결하고 있다”면서 “석탄값이 비싸 대부분 나무를 땔감으로 쓰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의 공개총살 현장도 영상으로 공개했다. 영상은 “생계와 관련된 일로 죄를 범한 주민들은 여러 가지 죄목으로 총살된다”고 북한 현지의 상황을 전했다.

한편, 지난 26일부터 시작된 제17회 북한자유주간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최초로 유튜브 영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자유주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