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0대 직장인 가계의 자산 72%가 부동산에 편중돼 있어 은퇴 후 노후 생활비를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22일 발간한 '2020 미래에셋 은퇴라이프트렌드 조사보고서'에서 50대 직장인 1천9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해 분석한 결과 평균 가계 보유자산 6억6천78만원 가운데 72.1%인 4억7천609만원이 부동산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주택이 4억2천256만원으로 전체의 63.9%를 차지했으며, 주택을 제외한 부동산은 5천353만원으로 전체의 8.1%에 그쳤다.

금융자산은 1억6천794만원으로 전체 자산의 25.4%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예·적금 또는 저축성보험이 6천780만원(전체의 10.3%)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사적연금(7.8%)이 뒤를 이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자산 구성에 비춰볼 때 50대 가계 대부분은 연금자산과 금융자산이 부족해 은퇴 후 생활비를 충분히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은퇴 후 25년 동안 매달 100만원이 필요하다면 단순히 계산해도 3억원이 있어야 하는데, 50대 가계는 평균 자산이 6억6천만원에 달하면서도 금융자산을 3억원 넘게 가진 가계는 15.5%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문제는 가계의 자산이 대부분 부동산에 쏠려 있기 때문"이라며 "자산의 4분의 3가량을 차지하는 부동산을 방치하지 말고 어떻게든 적극적으로 활용해 노후 생활비를 만들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50대 #자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