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미국의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베네수엘라의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는 미국의 계획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북한도 비슷한 상황에 있을 것"이라며 "베네수엘라와 같은 나라들에 미국의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목격했듯이 이런 나라 중 일부는 인도적 지원이 제공될 때 흔히 거절할 것"이라며 "미국은 이란에도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말했다고 RFA는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인도적 지원을 거절하는) 이같은 나라의 지도자들은 국민을 거의 신경쓰지 않고 부패한 일을 한다는 걸 보여준다"며 "그들은 리더십, 즉 통치권력은 신경쓰지만 국민은 신경쓰지 않는다"고 비난했다고 RFA는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 이란, 베네수엘라 세 곳에서 국민들이 이런 도전을 헤쳐나가도록 돕는데 미국이 더 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RFA는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