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일 변호사
기독 자유당 대표 고영일 변호사 ©기독일보 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이 우파 진영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기독자유당은 이를 환영하면서도 자신들에게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크리스천 투데이(CT)가 5일 보도했다.

이날 이 매체와 전화로 인터뷰한 고영일 대표는 “우파의 가장 큰 문제는 지역구 단일화가 되지 않았던 것이고, 그래서 지금껏 우리 당과 전광훈 목사(한기총 대표회장)님은 박 전 대통령이 이를 교통정리해줘야 한다고 줄기차게 요청해 왔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서신은 굉장히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독자유당 입장에서는 애초부터 지역구 후보를 내서 단일화를 방해할 의도가 전혀 없었기 때문에, 이번 서신에 영향을 받진 않을 것 같다”며 “다만 우리는 비례대표를 통해 기독교 대표들을 국회로 보내는 작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했다.

이어 “현재 우리 당은 비례대표 공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고 CT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기독자유당 #박근혜 #전광훈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