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제25대 대표회장 선거를 둘러싸고 '후보등록 조작' 의혹이 일각에서 제기되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후보자 접수 과정에서 특정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후보등록 조작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본지가 입수한 문건에 의하면, ▶특정 후보가 접수시간을 지나 등록했고 ▶특정 후보의 서류를 선거 업무 관계자가 아닌 사무총장이 불법 제출 했으며 ▶선관위가 정한 시각을 넘겨 발전기금도 입금됐고, ▶특정 후보가 후보등록 4일전 교단을 바꿨다고 주장하고 있다.

나아가 문건은 ▶특정 후보가 북한 땅굴이 오산, 군산, 김해 비행장까지 왔다고 선동해 한국교회로부터 많은 돈을 모금했으나, 사용처에 대한 의혹으로 한국교회에 물의를 일으켰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문건은 "2년 전 선거에서도 불법선거 조작이 드러나 법원으로 부터 선거 중지명령이 떨어진 바 있다"며 "이로 인해 선거 업무를 다시 한 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표회장 후보 등록을 했었지만 사퇴를 선언한 다른 후보에 대해서도 "모 후보가 불법선거에 참여할 수 없다며 자진해서 후보를 사퇴했고, '한 후보의 등록을 조작한 이들에 대해 서울 중앙지검에 형사 고발조치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야기 했다.

덧붙여 "이번 사건으로 후보등록 조작을 한 측은 자신의 올무에 빠져 민형사 사건의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가 오리무중으로 빠질 위기에 처했다"고 경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