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3-4차 예장합동 해외총회 임원회 및 노회장 연석회의
제103-4차 예장합동 해외총회 임원회 및 노회장 연석회의가 열린 모습. ©예장합동 해외총회 제공

제103-4차 예장합동 해외총회 임원회 및 노회장 연석회의가 지난 15일 오후 총회본부 회의실에서 열렸다.

1부 예배에서 총회장 박요한 목사는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고후1:2)이란 제목으로 설교했으며, 2부 회의는 의장 박요한 목사의 인사, 서기 위석찬 목사의 회원 점명으로 위임을 포함해 전원이 참석함을 보고하고 회의가 진행됐다.

이어 총무 강명이 목사의 총회장 활동 보고가 있었고, 결의할 회의 안건이 상정됐다. 총회장 보고에서는 박요한 목사가 한국교회연합 상임회장으로, 한국장로교총연합회 공동회장 및 선교정책협의회 회장으로 위촉되었음이 보고됐다.

또 회의 안건에서는 제104회 총회 임원 및 노회장 분담금 논의와 한장총 캄보디아 선교대회 후원 및 합동총회신학, 버지니아크리스천대학교 상담연구원 봄학기 개원보고도 이뤄졌다.

한편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평신도 이단연구가 이 모 씨에 대해 '그의 활동은 박수를 보내겠지만, 신학의 부재로 인한 특별계시론에 문제가 있어 이단성이 있다'며 타 교단의 이단성과 참여금지, 교류반대 결의를 참고해 재조사하라고 이대위에 안건을 위임했다.

또한 이단연구가 박 모 목사에 대해서도 '30년 활동과 경력을 이야기하지만, 삼위일체론에 심각한 오류가 발견되어 이단성 여부 조사가 필요하다'며 역시 타 교단의 104회 총회 이단성과 참여금지, 교류반대 보고서 등을 참고해 조사하라며 이대위에 안건을 위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